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S,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중계 ‘기선제압’…시청률 1위
입력 2018.06.15 (12:09) TV특종
[바로가기] KBS 월드컵 페이지

스포츠 중계의 명가 KBS가 러시아 월드컵 중계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는 1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러시아 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를 생중계했다.

KBS는 3.3%(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MBC는 2.9%, SBS는 2.7%를 기록했다.

KBS는 이영표, 이광용 콤비가 쉴 틈 없이 주거니 받거니 하는 ‘티키타카’ 팀워크를 선보이며 듣는 맛이 있는 중계로 축구를 보는 재미를 한층 배가시켜주었다. 여기에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참여하지 못한 이근호는 현장감 있는 정보제공과 특유의 예능감을 발휘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KBS의 이영표, 이광용, 이근호 ‘영광호’라인이 만들어가는 축구중계는 단연 돋보이는 분석력과 말솜씨 그리고 중계트리오의 환상적 케미로 시청자들의 절대적 지지를 이끌어냈다.

개막전을 시작으로 33일간의 대장정에 들어선 러시아 월드컵에서 기선을 제압한 KBS는월드컵 중계에 총력을 기울인다. KBS 2TV로 생중계되는 전 경기는 ‘UHD HDR’로도 동시 중계돼 실감나는 초고화질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KBS만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비주얼 서비스 ‘마그마’(MAGMA: Match Analysis Graphic Machine)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경기 데이터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돕는다.
  • KBS,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중계 ‘기선제압’…시청률 1위
    • 입력 2018-06-15 12:09:31
    TV특종
[바로가기] KBS 월드컵 페이지

스포츠 중계의 명가 KBS가 러시아 월드컵 중계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는 14일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러시아 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를 생중계했다.

KBS는 3.3%(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MBC는 2.9%, SBS는 2.7%를 기록했다.

KBS는 이영표, 이광용 콤비가 쉴 틈 없이 주거니 받거니 하는 ‘티키타카’ 팀워크를 선보이며 듣는 맛이 있는 중계로 축구를 보는 재미를 한층 배가시켜주었다. 여기에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참여하지 못한 이근호는 현장감 있는 정보제공과 특유의 예능감을 발휘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KBS의 이영표, 이광용, 이근호 ‘영광호’라인이 만들어가는 축구중계는 단연 돋보이는 분석력과 말솜씨 그리고 중계트리오의 환상적 케미로 시청자들의 절대적 지지를 이끌어냈다.

개막전을 시작으로 33일간의 대장정에 들어선 러시아 월드컵에서 기선을 제압한 KBS는월드컵 중계에 총력을 기울인다. KBS 2TV로 생중계되는 전 경기는 ‘UHD HDR’로도 동시 중계돼 실감나는 초고화질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특히 KBS만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비주얼 서비스 ‘마그마’(MAGMA: Match Analysis Graphic Machine)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경기 데이터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돕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