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8년 만의 최저 고용률에 “일자리정책, 긴 호흡으로 봐달라”
입력 2018.06.15 (16:17) 수정 2018.06.15 (16:28) 정치
청와대가 석 달 연속 10만 명대에 머무르던 취업자 증가 폭이 지난달에는 7만 명 대까지 추락하고 청년실업률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는 등 고용 지표가 악화된 것과 관련해 일자리 정책은 긴 호흡으로 봐달라는 견해를 내놨습니다.

이호승 일자리기획비서관은 오늘(15일) 청와대 SNS 프로그램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일자리 질을 장기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노력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며 일시적 요인도 있고 긴 호흡으로 보면 나아지는 모습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6만 4천 명으로 1년 전보다 7만 2천 명 증가하는 데 그쳐 2010년 1월 1만 명이 줄어든 이후 8년 4개월 만에 가장 저조한 지표를 나타냈습니다.

이 비서관은 5월 취업자 수가 예상보다 부진한 상황이라며 구조적으로 보면 생산가능인구가 작년보다 7만∼8만 명 줄었고 조선업이 3년째 구조조정 과정에 있는 데다 자동차 사업현황이 안 좋아져 취업자가 감소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생산가능인구가 작년 하반기부터 감소 추세인데 올해 들어 급격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며 교육서비스의 경우 학령인구가 한해 15만에서 20만 명이 줄어들어 학원 등에서 일하는 분들이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용의 질과 관련해 이 비서관은 상용직이 5월에 32만 명이 늘어 안정된 직업 자체는 증가했으나 일용직은 11만에서 12만 명 줄었다며 조금 더 불안한 형태의 일자리는 줄고 안정된 일자리는 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업률이 1년 전보다 0.4%포인트 올라 4.0%를 기록한 것을 두고서는 절대적 기준에서 높은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비서관은 원래 6월에 보던 지방직 공무원 시험을 올해 5월로 앞당겼다며 시험공부를 하는 사람들은 실업자에서 빠지는데 이번 시험에 응시한 15만 명이 실업자에서 빠졌다가 다시 들어오며 일시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실업률로는 최대 0.5%까지 올릴 수 있는 규모라며 거꾸로 6월 실업률은 상대적으로 낮아지는 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 靑, 8년 만의 최저 고용률에 “일자리정책, 긴 호흡으로 봐달라”
    • 입력 2018-06-15 16:17:01
    • 수정2018-06-15 16:28:46
    정치
청와대가 석 달 연속 10만 명대에 머무르던 취업자 증가 폭이 지난달에는 7만 명 대까지 추락하고 청년실업률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는 등 고용 지표가 악화된 것과 관련해 일자리 정책은 긴 호흡으로 봐달라는 견해를 내놨습니다.

이호승 일자리기획비서관은 오늘(15일) 청와대 SNS 프로그램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일자리 질을 장기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노력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며 일시적 요인도 있고 긴 호흡으로 보면 나아지는 모습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6만 4천 명으로 1년 전보다 7만 2천 명 증가하는 데 그쳐 2010년 1월 1만 명이 줄어든 이후 8년 4개월 만에 가장 저조한 지표를 나타냈습니다.

이 비서관은 5월 취업자 수가 예상보다 부진한 상황이라며 구조적으로 보면 생산가능인구가 작년보다 7만∼8만 명 줄었고 조선업이 3년째 구조조정 과정에 있는 데다 자동차 사업현황이 안 좋아져 취업자가 감소했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생산가능인구가 작년 하반기부터 감소 추세인데 올해 들어 급격하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며 교육서비스의 경우 학령인구가 한해 15만에서 20만 명이 줄어들어 학원 등에서 일하는 분들이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용의 질과 관련해 이 비서관은 상용직이 5월에 32만 명이 늘어 안정된 직업 자체는 증가했으나 일용직은 11만에서 12만 명 줄었다며 조금 더 불안한 형태의 일자리는 줄고 안정된 일자리는 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업률이 1년 전보다 0.4%포인트 올라 4.0%를 기록한 것을 두고서는 절대적 기준에서 높은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비서관은 원래 6월에 보던 지방직 공무원 시험을 올해 5월로 앞당겼다며 시험공부를 하는 사람들은 실업자에서 빠지는데 이번 시험에 응시한 15만 명이 실업자에서 빠졌다가 다시 들어오며 일시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실업률로는 최대 0.5%까지 올릴 수 있는 규모라며 거꾸로 6월 실업률은 상대적으로 낮아지는 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