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위 당·정·청 회의 20일 개최…북미회담 후속조치 등 논의
입력 2018.06.15 (17:07) 수정 2018.06.15 (17:12)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0일 국회에서 고위당정청 회의를 열어 남북·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등 핵심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 압승 이후 처음 열리는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하고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회의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남북 경제협력과 이산가족 상봉 등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국회에서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통과를 다시 추진하는 방안 등을 검토합니다.

아울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등 서민경제 안정 대책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규제·금융개혁 대책을 포함한 혁신성장 세부 추진 계획을 공유할 계획입니다.

최저임금 정책과 일자리안정자금 제도 개선 방안,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 대비, 내년도 재정운용전략과 예산편성 계획 등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고위 당·정·청 회의 20일 개최…북미회담 후속조치 등 논의
    • 입력 2018-06-15 17:07:27
    • 수정2018-06-15 17:12:20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0일 국회에서 고위당정청 회의를 열어 남북·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등 핵심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 압승 이후 처음 열리는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하고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회의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남북 경제협력과 이산가족 상봉 등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국회에서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통과를 다시 추진하는 방안 등을 검토합니다.

아울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등 서민경제 안정 대책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규제·금융개혁 대책을 포함한 혁신성장 세부 추진 계획을 공유할 계획입니다.

최저임금 정책과 일자리안정자금 제도 개선 방안,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 대비, 내년도 재정운용전략과 예산편성 계획 등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