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김명수 대법원장 “재판 거래 의혹,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
입력 2018.06.15 (18:35) 수정 2018.06.15 (18:37)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사법부 시절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해 직접 검찰에 고발하는 대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오늘 오후 1시 40분쯤 법원 내부통신망을 통해 "섣불리 고발이나 수사 의뢰와 같은 조치를 할 수는 없더라도, 이미 이뤄진 고발에 따라 수사가 진행될 경우 미공개 문건을 포함해 특별조사단이 확보한 모든 인적·물적 조사자료를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법부에서 따로 고발하지 않되, 이미 시민단체 등의 고소·고발이 여러 건 검찰에 접수된 만큼 수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입니다.

김 대법원장은 고등법원 부장판사 4명을 포함한 13명의 법관에 대해 징계절차에 부쳤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번 의혹에 연루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지난 1일 "재판에 부당하게 간섭하거나 거래한 바가 절대 없다"며 재판 거래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습니다.

김 대법원장이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번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은 결국 검찰 수사에 달렸습니다.
  • [영상] 김명수 대법원장 “재판 거래 의혹,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
    • 입력 2018-06-15 18:35:20
    • 수정2018-06-15 18:37:32
    케이야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사법부 시절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해 직접 검찰에 고발하는 대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대법원장은 오늘 오후 1시 40분쯤 법원 내부통신망을 통해 "섣불리 고발이나 수사 의뢰와 같은 조치를 할 수는 없더라도, 이미 이뤄진 고발에 따라 수사가 진행될 경우 미공개 문건을 포함해 특별조사단이 확보한 모든 인적·물적 조사자료를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법부에서 따로 고발하지 않되, 이미 시민단체 등의 고소·고발이 여러 건 검찰에 접수된 만큼 수사가 시작되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입니다.

김 대법원장은 고등법원 부장판사 4명을 포함한 13명의 법관에 대해 징계절차에 부쳤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번 의혹에 연루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지난 1일 "재판에 부당하게 간섭하거나 거래한 바가 절대 없다"며 재판 거래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습니다.

김 대법원장이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번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은 결국 검찰 수사에 달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