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FIFA월드컵 러시아 2018
축하 무대서 ‘손가락 욕설’?…월드컵 이모저모!
입력 2018.06.15 (21:53) 수정 2018.06.15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축제의 현장,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서 축하 무대에 섰던 가수가 욕설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세계적 악동으로 불리는 로비 윌리엄스가 그 주인공인데, 욕설을 의미하는 손짓이 카메라에 그대로 잡혔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록 음악이 월드컵 개막식 열기를 한껏 달구던 순간.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카메라 앞에서 느닷없이 욕설을 의미하는 손가락을 들어 보입니다.

이 돌출행동은 고스란히 전 세계에 생중계됐습니다.

세계적 악동으로 유명했던 만큼 개막 공연 가수로 섭외됐을 때부터 논란이 됐던 로비 윌리엄스.

러시아법상 벌금형을 받을 수도 있다는데, 로비 윌리엄스는 아직 그 배경에 대해선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삼삼오오 모여 있는 관중들이 호주머니에서 돈을 꺼내 뭔가를 거래합니다.

티켓을 구한다는 푯말을 든 축구팬들도 눈에 띕니다.

러시아 정부가 암표와의 전쟁을 선언하며 암표 방지책인 '팬 아이디'를 도입했지만, 암표 수가 줄면서 오히려 암표 최고 가격은 6천2백만 원까지 치솟았고, 시장에 나도는 암표는 여전히 14만 장 정도로 추정됩니다.

심판복부터, 각국의 유니폼을 입은 이들로 가득 찬 이곳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장입니다.

회의에 참석한 대사들이 월드컵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준비한 깜짝 이벤트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축하 무대서 ‘손가락 욕설’?…월드컵 이모저모!
    • 입력 2018-06-15 22:02:21
    • 수정2018-06-15 22:09:06
    뉴스 9
[앵커]

축제의 현장,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서 축하 무대에 섰던 가수가 욕설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세계적 악동으로 불리는 로비 윌리엄스가 그 주인공인데, 욕설을 의미하는 손짓이 카메라에 그대로 잡혔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록 음악이 월드컵 개막식 열기를 한껏 달구던 순간.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카메라 앞에서 느닷없이 욕설을 의미하는 손가락을 들어 보입니다.

이 돌출행동은 고스란히 전 세계에 생중계됐습니다.

세계적 악동으로 유명했던 만큼 개막 공연 가수로 섭외됐을 때부터 논란이 됐던 로비 윌리엄스.

러시아법상 벌금형을 받을 수도 있다는데, 로비 윌리엄스는 아직 그 배경에 대해선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삼삼오오 모여 있는 관중들이 호주머니에서 돈을 꺼내 뭔가를 거래합니다.

티켓을 구한다는 푯말을 든 축구팬들도 눈에 띕니다.

러시아 정부가 암표와의 전쟁을 선언하며 암표 방지책인 '팬 아이디'를 도입했지만, 암표 수가 줄면서 오히려 암표 최고 가격은 6천2백만 원까지 치솟았고, 시장에 나도는 암표는 여전히 14만 장 정도로 추정됩니다.

심판복부터, 각국의 유니폼을 입은 이들로 가득 찬 이곳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장입니다.

회의에 참석한 대사들이 월드컵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준비한 깜짝 이벤트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