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에 직통 전화번호 줬다…일요일에 北에 전화할 것”
입력 2018.06.15 (22:13) 수정 2018.06.16 (05:4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자신에게 바로 연결될 수 있는 직통 전화번호를 전달했으며 오는 일요일(17일) 북한에 전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매년 6월 셋째 주 일요일인 '아버지의 날'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일을 하려고 한다. 사실 북한에 전화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요일 북한 지도자 김정은에게 전화를 걸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 인터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있는 '누구'와 전화를 하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대상을 특정하지 않은 채 "나는 북한에 있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리고 북한에 있는 나의 사람들(my people)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만 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이제 그(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는 그에게 직접 연결되는 전화번호를 줬다"며 "그는 어떤 어려움이든 생기면 나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도 그에게 전화할 수 있다. 우리는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됐다. 매우 좋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 때 채택된 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좋은 문서"라고 자평한 뒤 "문서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가 김정은(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권 전에 미국에 가장 위험한 문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라고 이야기해준 사실을 언급, "나는 그 문제를 풀었다. 그 문제(북한 핵)는 대체로 풀렸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나는 그(김 위원장)와 매우 잘 지냈다. 우리는 정말 죽이 잘 맞았다. 그는 훌륭하다"며 "나는 지금 북한과 환상적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는 매우 좋은 케미스토리(궁합)를 갖고 있다. 그건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들이 트럼프가 졌다고 하는데 (북미 정상이) 만나기로 합의를 안 했다면 무슨 일이 생길지 아느냐. 핵전쟁이 나게 된다"며 김 위원장에 대한 우호적 언급을 두고 비난 여론이 제기된 데 대해 "비난을 받겠다. 그러나 그렇다면 나는 뭘 해야 했나. (회담장 밖으로) 걸어나가서 끔찍하다고 말했어야 하나"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핵무기는 없을 것이고 그것들(핵무기)이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족들을 조준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인권 문제를 간과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나는 핵무기가 당신과 당신의 가족들을 파괴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나는 북한과 좋은 관계를 갖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들의 유해송환 합의와 관련, "나는 (정상회담에서) 유해송환을 이야기했고 그(김 위원장)는 '알았다.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며 송환 규모에 대해 "아마도 7천500명의 용사 유해를 돌려줄 것이다. 엄청난 규모"라고 밝혔습니다.

정상회담 당시 자신에게 거수경례한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에게 뒤따라 거수경례를 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이는 데 대해 "나는 그에게 정중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습니다.
  • 트럼프 “김정은에 직통 전화번호 줬다…일요일에 北에 전화할 것”
    • 입력 2018-06-15 22:13:14
    • 수정2018-06-16 05:45:28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자신에게 바로 연결될 수 있는 직통 전화번호를 전달했으며 오는 일요일(17일) 북한에 전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매년 6월 셋째 주 일요일인 '아버지의 날'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일을 하려고 한다. 사실 북한에 전화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요일 북한 지도자 김정은에게 전화를 걸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 인터뷰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있는 '누구'와 전화를 하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대상을 특정하지 않은 채 "나는 북한에 있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리고 북한에 있는 나의 사람들(my people)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만 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이제 그(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는 그에게 직접 연결되는 전화번호를 줬다"며 "그는 어떤 어려움이든 생기면 나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나도 그에게 전화할 수 있다. 우리는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됐다. 매우 좋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 때 채택된 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좋은 문서"라고 자평한 뒤 "문서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가 김정은(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권 전에 미국에 가장 위험한 문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라고 이야기해준 사실을 언급, "나는 그 문제를 풀었다. 그 문제(북한 핵)는 대체로 풀렸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나는 그(김 위원장)와 매우 잘 지냈다. 우리는 정말 죽이 잘 맞았다. 그는 훌륭하다"며 "나는 지금 북한과 환상적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는 매우 좋은 케미스토리(궁합)를 갖고 있다. 그건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들이 트럼프가 졌다고 하는데 (북미 정상이) 만나기로 합의를 안 했다면 무슨 일이 생길지 아느냐. 핵전쟁이 나게 된다"며 김 위원장에 대한 우호적 언급을 두고 비난 여론이 제기된 데 대해 "비난을 받겠다. 그러나 그렇다면 나는 뭘 해야 했나. (회담장 밖으로) 걸어나가서 끔찍하다고 말했어야 하나"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핵무기는 없을 것이고 그것들(핵무기)이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족들을 조준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인권 문제를 간과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나는 핵무기가 당신과 당신의 가족들을 파괴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나는 북한과 좋은 관계를 갖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들의 유해송환 합의와 관련, "나는 (정상회담에서) 유해송환을 이야기했고 그(김 위원장)는 '알았다.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며 송환 규모에 대해 "아마도 7천500명의 용사 유해를 돌려줄 것이다. 엄청난 규모"라고 밝혔습니다.

정상회담 당시 자신에게 거수경례한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에게 뒤따라 거수경례를 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이는 데 대해 "나는 그에게 정중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