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 값 상승에 정부 비축미 방출…농민 반발
입력 2018.06.16 (07:38) 수정 2018.06.16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장보러 가면 쌀 값이 꽤나 올랐다고 느끼실텐데요.

정부가 쌀값 안정을 위해 비축미 10만 톤을 시장에 방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농민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의 한 미곡종합처리장.

지난해 창고 천장까지 쌓여있던 벼가 올해는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정부의 벼 수매 계획 차질로 처리 물량이 부족한 때문입니다.

현재 보유한 벼를 모두 소진하는 오는 8월 이후론 가동마저 중단해야 할 처지입니다.

[조기영/농협 전남본부 양곡자재단장 : "(8월) 그 이후에 농협에서 계약돼 있는 물량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다소 물량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쌀소비자 가격은 오르고 있습니다.

20kg들이 쌀 한 봉지 가격이 4만 3천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는데요.

지난해보다 37%, 평년보다 10% 오른 가격입니다.

정부는 비축 쌀 10만 톤을 방출하기로 했습니다.

농민들은 정부가 지난 4월에도 쌀 8만톤을 방출하고도 극조생종 햅쌀이 나오는 시기에 또 다시 방출을 결정해 쌀 값 정상화를 막고 있다며 반발합니다.

[이무진/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 정책위원장 : "30년 전 가격으로 폭락을 했다가 이제 좀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과정에 있는데, 벌써부터 방출 카드를 꺼내는 것 자체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최대한 조속히 비축미를 방출해 수확기 쌀값 영향을 최소화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농민들은 겨우 끌어올린 쌀값이 다시 하락하지나 않을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쌀 값 상승에 정부 비축미 방출…농민 반발
    • 입력 2018-06-16 07:41:08
    • 수정2018-06-16 07:50:13
    뉴스광장
[앵커]

요즘 장보러 가면 쌀 값이 꽤나 올랐다고 느끼실텐데요.

정부가 쌀값 안정을 위해 비축미 10만 톤을 시장에 방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농민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의 한 미곡종합처리장.

지난해 창고 천장까지 쌓여있던 벼가 올해는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정부의 벼 수매 계획 차질로 처리 물량이 부족한 때문입니다.

현재 보유한 벼를 모두 소진하는 오는 8월 이후론 가동마저 중단해야 할 처지입니다.

[조기영/농협 전남본부 양곡자재단장 : "(8월) 그 이후에 농협에서 계약돼 있는 물량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다소 물량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쌀소비자 가격은 오르고 있습니다.

20kg들이 쌀 한 봉지 가격이 4만 3천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는데요.

지난해보다 37%, 평년보다 10% 오른 가격입니다.

정부는 비축 쌀 10만 톤을 방출하기로 했습니다.

농민들은 정부가 지난 4월에도 쌀 8만톤을 방출하고도 극조생종 햅쌀이 나오는 시기에 또 다시 방출을 결정해 쌀 값 정상화를 막고 있다며 반발합니다.

[이무진/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 정책위원장 : "30년 전 가격으로 폭락을 했다가 이제 좀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과정에 있는데, 벌써부터 방출 카드를 꺼내는 것 자체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최대한 조속히 비축미를 방출해 수확기 쌀값 영향을 최소화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농민들은 겨우 끌어올린 쌀값이 다시 하락하지나 않을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