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얼굴은 그대로 키만 자랐네”…‘폭풍 성장’ 아역 스타 3人
입력 2018.06.16 (08:01) 수정 2018.06.16 (17:03) K-STAR
귀여운 얼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역 스타들은 어떻게 자라고 있을까?

최근 얼굴은 그대로 키만 폭풍 성장한 아역 스타들의 근황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김환희 "'곡성' 때보다 25cm 정도 컸다"

좌 : 영화 '곡성' 스틸 컷, 우 : 김환희 인스타그램좌 : 영화 '곡성' 스틸 컷, 우 : 김환희 인스타그램

2016년 영화 '곡성'에서 "뭣이 중헌디?"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킨 아역 배우 김환희가 최근 영화 '여중생A'로 돌아왔다.

김환희는 오는 20일 영화 개봉을 앞두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김환희는 '곡성' 때보다 키가 많이 자랐다고 알리며, "촬영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이었고, 개봉은 중학교 2학년 때 했다. 지금 고등학교 1학년인데 키가 많이 컸다. 25cm 정도 컸다"고 밝혔다.

김환희는 폭풍 성장 비결로 '우유'를 꼽으며 "우유를 열심히 챙겨 마셨다. 어머니가 키에 신경을 많이 쓰셔서 하루에 1,000mL짜리 큰 거 한 통을 다 마셨다"고 말했다.

'과속스캔들' 왕석현 본 박보영 "엄청 컸더라"

출처 : tvN 화면 캡처출처 : tvN 화면 캡처

2008년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박보영의 아들로 출연해 인기를 끈 아역배우 왕석현은 지난달 tvN '둥지탈출3'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키가 훌쩍 자란 왕석현은 당시 트레이드 마크였던 '썩소'를 그대로 재현해내며 여전히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방송 이후 박보영은 SBS 파워 FM '두 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둥지 탈출 3'을 봤다. 엄청 컸더라"고 왕석현을 언급하며, "지금은 저보다 키가 클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2년 MBC 화면 캡처2012년 MBC 화면 캡처

왕석현은 '과속스캔들' 이후 4년 만에 MBC 방송 인터뷰에 출연했을 때에도 "당시 키가 96cm였는데 지금은 130cm 정도 된다. 약 40cm 컸다"고 밝혔다.

현재 중학생인 왕석현은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으로 연기활동 복귀를 예고했다.

추사랑, 엄마 닮은 '모델 기럭지'

좌: KBS 화면 캡처, 우 : 추사랑 공식 인스타그램좌: KBS 화면 캡처, 우 : 추사랑 공식 인스타그램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추블리'라는 애칭을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은 추성훈의 딸 추사랑도 화제가 됐다.

지난 2016년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하차한 추사랑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추사랑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보면 2년 만에 폭풍 성장한 추사랑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 속 추사랑은 귀여운 외모는 그대로 팔다리만 자랐다. 누리꾼들은 모델인 엄마 야노시호를 똑 닮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 “얼굴은 그대로 키만 자랐네”…‘폭풍 성장’ 아역 스타 3人
    • 입력 2018-06-16 08:01:17
    • 수정2018-06-16 17:03:47
    K-STAR
귀여운 얼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역 스타들은 어떻게 자라고 있을까?

최근 얼굴은 그대로 키만 폭풍 성장한 아역 스타들의 근황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김환희 "'곡성' 때보다 25cm 정도 컸다"

좌 : 영화 '곡성' 스틸 컷, 우 : 김환희 인스타그램좌 : 영화 '곡성' 스틸 컷, 우 : 김환희 인스타그램

2016년 영화 '곡성'에서 "뭣이 중헌디?"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킨 아역 배우 김환희가 최근 영화 '여중생A'로 돌아왔다.

김환희는 오는 20일 영화 개봉을 앞두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김환희는 '곡성' 때보다 키가 많이 자랐다고 알리며, "촬영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이었고, 개봉은 중학교 2학년 때 했다. 지금 고등학교 1학년인데 키가 많이 컸다. 25cm 정도 컸다"고 밝혔다.

김환희는 폭풍 성장 비결로 '우유'를 꼽으며 "우유를 열심히 챙겨 마셨다. 어머니가 키에 신경을 많이 쓰셔서 하루에 1,000mL짜리 큰 거 한 통을 다 마셨다"고 말했다.

'과속스캔들' 왕석현 본 박보영 "엄청 컸더라"

출처 : tvN 화면 캡처출처 : tvN 화면 캡처

2008년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박보영의 아들로 출연해 인기를 끈 아역배우 왕석현은 지난달 tvN '둥지탈출3'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키가 훌쩍 자란 왕석현은 당시 트레이드 마크였던 '썩소'를 그대로 재현해내며 여전히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방송 이후 박보영은 SBS 파워 FM '두 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둥지 탈출 3'을 봤다. 엄청 컸더라"고 왕석현을 언급하며, "지금은 저보다 키가 클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2년 MBC 화면 캡처2012년 MBC 화면 캡처

왕석현은 '과속스캔들' 이후 4년 만에 MBC 방송 인터뷰에 출연했을 때에도 "당시 키가 96cm였는데 지금은 130cm 정도 된다. 약 40cm 컸다"고 밝혔다.

현재 중학생인 왕석현은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으로 연기활동 복귀를 예고했다.

추사랑, 엄마 닮은 '모델 기럭지'

좌: KBS 화면 캡처, 우 : 추사랑 공식 인스타그램좌: KBS 화면 캡처, 우 : 추사랑 공식 인스타그램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추블리'라는 애칭을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은 추성훈의 딸 추사랑도 화제가 됐다.

지난 2016년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하차한 추사랑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추사랑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보면 2년 만에 폭풍 성장한 추사랑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 속 추사랑은 귀여운 외모는 그대로 팔다리만 자랐다. 누리꾼들은 모델인 엄마 야노시호를 똑 닮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