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싱가포르 도착 후 회담 11일로 하루 앞당겨라’ 발칵”
입력 2018.06.16 (08:33) 수정 2018.06.16 (08:4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한 뒤 돌연 회담 날짜를 11일로 하루 앞당기려고 했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WP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싼 가장 극적인 장면들의 일부는 협상 테이블이 아닌 역사적 회담을 앞둔 며칠, 몇 시간 사이에 일어났는데, 그것은 다름 아닌 트럼프 대통령 본인이 '무대 뒤'에서 촉발한 소용돌이였다"며 '막전막후'를 소개했습니다.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후 곧바로 싱가포르로 직행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밤 현지에 도착한 뒤 참모들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11일로 당기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WP가 회담 준비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다 여기에 있는데 왜 (하루 앞당기는 게 ) 안된단 말이냐"고 했다는 것인데, WP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안달이 나고 지루한 상태였다"고 묘사했습니다.

WP에 따르면 같은 날 진행된 북미 간 실무급 회담에서 긴장감이 가시지 않은 데다 대통령이 이처럼 '참을성 없는' 주문을 하면서 일부 참모들 사이에서는 "이러다 정상회담 자체가 위험해지는 것 아니냐"는 두려움이 엄습한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결국,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진두지휘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원안대로 12일에 회담을 여는 쪽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습니다.

'운명의 담판' 전까지 남은 하루인 11일을 회담 준비에 쓸 수 있다는 점과 갑작스럽게 일정을 변경할 경우 자칫 TV 중계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이 설득 포인트였습니다.

WP는 "이러한 내부 격론은 이번 회담의 즉흥적 본질을 다시 한 번 부각해주는 대목"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국가이익센터의 해리 카지아니스 국방연구국장은 WP에 이번 싱가포르 회담에 대해 "냉전 시대인 1980년대의 전통적인 회담과 달리 리얼리티 TV쇼에 가까웠다"며 '트럼프식 변주'가 가미된 '21세기 외교'로 규정한 뒤 "시각적으로 여론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그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개인적 친밀관계를 형성하기 위해 사석에서 북한에 수익성 좋은 사업을 투자할 만한 부동산 개발업자나 금융계 친구들과의 미팅이나 사업 제안을 직접 주선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는 전해지는데, 다만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이러한 아이디어를 직접 전달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WP는 보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트럼프, ‘싱가포르 도착 후 회담 11일로 하루 앞당겨라’ 발칵”
    • 입력 2018-06-16 08:33:48
    • 수정2018-06-16 08:47:2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한 뒤 돌연 회담 날짜를 11일로 하루 앞당기려고 했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WP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싼 가장 극적인 장면들의 일부는 협상 테이블이 아닌 역사적 회담을 앞둔 며칠, 몇 시간 사이에 일어났는데, 그것은 다름 아닌 트럼프 대통령 본인이 '무대 뒤'에서 촉발한 소용돌이였다"며 '막전막후'를 소개했습니다.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후 곧바로 싱가포르로 직행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밤 현지에 도착한 뒤 참모들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11일로 당기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WP가 회담 준비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다 여기에 있는데 왜 (하루 앞당기는 게 ) 안된단 말이냐"고 했다는 것인데, WP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안달이 나고 지루한 상태였다"고 묘사했습니다.

WP에 따르면 같은 날 진행된 북미 간 실무급 회담에서 긴장감이 가시지 않은 데다 대통령이 이처럼 '참을성 없는' 주문을 하면서 일부 참모들 사이에서는 "이러다 정상회담 자체가 위험해지는 것 아니냐"는 두려움이 엄습한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결국,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진두지휘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원안대로 12일에 회담을 여는 쪽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습니다.

'운명의 담판' 전까지 남은 하루인 11일을 회담 준비에 쓸 수 있다는 점과 갑작스럽게 일정을 변경할 경우 자칫 TV 중계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이 설득 포인트였습니다.

WP는 "이러한 내부 격론은 이번 회담의 즉흥적 본질을 다시 한 번 부각해주는 대목"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국가이익센터의 해리 카지아니스 국방연구국장은 WP에 이번 싱가포르 회담에 대해 "냉전 시대인 1980년대의 전통적인 회담과 달리 리얼리티 TV쇼에 가까웠다"며 '트럼프식 변주'가 가미된 '21세기 외교'로 규정한 뒤 "시각적으로 여론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그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이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개인적 친밀관계를 형성하기 위해 사석에서 북한에 수익성 좋은 사업을 투자할 만한 부동산 개발업자나 금융계 친구들과의 미팅이나 사업 제안을 직접 주선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는 전해지는데, 다만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이러한 아이디어를 직접 전달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WP는 보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