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안철수 멘토’ 윤여준 “내일 총선하면 자유한국당 ○○석”
입력 2018.06.16 (11:40) 수정 2018.06.16 (22:13)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이 6·13 지방선거에서 전에 없이 참패했습니다. 언론은 '보수 궤멸', '보수 몰락', '보수 탄핵' 등의 제목을 뽑았습니다. 과연 보수는 죽은 걸까요? 그렇다면 그 업보는 어디서 왔고, 희망은 있을까요?

KBS는 정치권에서 '책사'로 불리는 윤여준(79) 전 환경부 장관을 만났습니다. 여야를 넘나들며 '대선주자 멘토' 역할을 해 온 윤 전 장관은 "보수 궤멸은 틀렸다. '가짜 보수' 자유한국당이 궤멸했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또 "내일 당장 총선이면 한국당(현재 113석)은 겨우 교섭단체(20석) 정도 구성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지금 더불어민주당이 박수치고 축하받을 때가 아니다"라는 경고도 잊지 않았습니다. 한때 자신의 '멘티'였던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 [영상] ‘안철수 멘토’ 윤여준 “내일 총선하면 자유한국당 ○○석”
    • 입력 2018-06-16 11:40:34
    • 수정2018-06-16 22:13:51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이 6·13 지방선거에서 전에 없이 참패했습니다. 언론은 '보수 궤멸', '보수 몰락', '보수 탄핵' 등의 제목을 뽑았습니다. 과연 보수는 죽은 걸까요? 그렇다면 그 업보는 어디서 왔고, 희망은 있을까요?

KBS는 정치권에서 '책사'로 불리는 윤여준(79) 전 환경부 장관을 만났습니다. 여야를 넘나들며 '대선주자 멘토' 역할을 해 온 윤 전 장관은 "보수 궤멸은 틀렸다. '가짜 보수' 자유한국당이 궤멸했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또 "내일 당장 총선이면 한국당(현재 113석)은 겨우 교섭단체(20석) 정도 구성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지금 더불어민주당이 박수치고 축하받을 때가 아니다"라는 경고도 잊지 않았습니다. 한때 자신의 '멘티'였던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