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김정은에 ‘러브콜’…“北과 신뢰관계 양성하고 싶다”
입력 2018.06.16 (11:41) 수정 2018.06.16 (11:47)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과 신뢰관계를 양성해 가고 싶다"며 북일정상회담에 대한 희망를 거듭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큰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최근 대북 관계 당국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 조율에 나서라고 지시했으며, 외무성 실무자는 지난 1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북한 관계자와 만나 납치 문제 등에 대한 일본 측의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도 오는 8월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기간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별도 회담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프로그램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부담하기 위한 국제기구 창설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그는 "(북핵폐기를 위한) 어떤 국제적 약속이 있을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예를 들어 북한 핵폐기를 위한 기구를 만드는 방안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입장에도 이해를 표시하면서 "북한은 미국의 선의를 제대로 받아들이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핵화를 위해 북한의구체적인 추가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임기 만료에 따라 오는 9월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 여부를 언제 결정할 것이냐는 질문에 "도쿄 부근에서 매미 소리가 시끄러워질 때"라고 말해 선거에 임박해서 결단할 방침임을 시사했습니다.
  • 아베, 김정은에 ‘러브콜’…“北과 신뢰관계 양성하고 싶다”
    • 입력 2018-06-16 11:41:22
    • 수정2018-06-16 11:47:45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과 신뢰관계를 양성해 가고 싶다"며 북일정상회담에 대한 희망를 거듭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큰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최근 대북 관계 당국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 조율에 나서라고 지시했으며, 외무성 실무자는 지난 1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북한 관계자와 만나 납치 문제 등에 대한 일본 측의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도 오는 8월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기간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별도 회담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프로그램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부담하기 위한 국제기구 창설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그는 "(북핵폐기를 위한) 어떤 국제적 약속이 있을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예를 들어 북한 핵폐기를 위한 기구를 만드는 방안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입장에도 이해를 표시하면서 "북한은 미국의 선의를 제대로 받아들이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핵화를 위해 북한의구체적인 추가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임기 만료에 따라 오는 9월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 출마 여부를 언제 결정할 것이냐는 질문에 "도쿄 부근에서 매미 소리가 시끄러워질 때"라고 말해 선거에 임박해서 결단할 방침임을 시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