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부평구 성당 울타리 철거 중 붕괴…1명 부상
입력 2018.06.16 (14:52) 수정 2018.06.16 (17:10) 사회
오늘(16일) 오전 10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성당 담벼락 철거 공사장에 설치된 천막 울타리가 쓰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길을 지나가던 50살 김 모 씨가 1m 가량의 천막 기둥에 등을 부딪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철거 공사를 하던 근로자 8명이 대피했습니다.

경찰은 "먼지를 막으려고 씌워둔 천막 기둥이 철거 공사 중에 쓰러진 것으로 보인다"며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인천 부평구 성당 울타리 철거 중 붕괴…1명 부상
    • 입력 2018-06-16 14:52:46
    • 수정2018-06-16 17:10:27
    사회
오늘(16일) 오전 10시 50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성당 담벼락 철거 공사장에 설치된 천막 울타리가 쓰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길을 지나가던 50살 김 모 씨가 1m 가량의 천막 기둥에 등을 부딪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철거 공사를 하던 근로자 8명이 대피했습니다.

경찰은 "먼지를 막으려고 씌워둔 천막 기둥이 철거 공사 중에 쓰러진 것으로 보인다"며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