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캘리포니아 당국 “커피는 ‘암 유발’ 경고문 필요없어”
입력 2018.06.16 (14:52) 수정 2018.06.16 (15:11)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 주 보건당국이 커피가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AP,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 환경건강유해성평가국(OEHHA)은 이날 인체에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부착해야 하는 제품 목록에서 커피를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OEHHA는 일명 '개정 65조'라는 1986년 제정 법규에 따라 이 목록에 오른 물질이 함유된 제품은 포장에 인체에 암을 유발하거나 태아에 해로울 수 있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붙이도록 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가 지정한 발암 물질에는 현재 아크릴아마이드도 포함돼 있는데 이는 원두를 볶고 커피를 끓이는 과정에서 발생하며 커피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에서도 검출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OEHHA는 원두 로스팅과 커피를 끓이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아크릴아마이드가 암을 유발한 위험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관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관련 연구 1천여 건을 토대로 커피가 암을 유발한다고 볼만한 증거가 충분치 않다는 검토 끝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움직임은 스타벅스를 비롯한 유명 커피 회사들의 커피 컵에 원두 로스팅 과정에서 발암 물질이 생성될 수 있다는 경고문을 부착하라는 최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고등법원의 결정에 정면으로 맞서는 것입니다.

앞서 지난 3월 이 법원의 엘리우 버를 판사는 캘리포니아 소재 독성물질 교육조사위원회(CERT)가 90개 커피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커피 회사들에 "암 경고문을 붙여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미 캘리포니아 당국 “커피는 ‘암 유발’ 경고문 필요없어”
    • 입력 2018-06-16 14:52:46
    • 수정2018-06-16 15:11:40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 주 보건당국이 커피가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AP,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 환경건강유해성평가국(OEHHA)은 이날 인체에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부착해야 하는 제품 목록에서 커피를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OEHHA는 일명 '개정 65조'라는 1986년 제정 법규에 따라 이 목록에 오른 물질이 함유된 제품은 포장에 인체에 암을 유발하거나 태아에 해로울 수 있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붙이도록 하고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가 지정한 발암 물질에는 현재 아크릴아마이드도 포함돼 있는데 이는 원두를 볶고 커피를 끓이는 과정에서 발생하며 커피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에서도 검출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OEHHA는 원두 로스팅과 커피를 끓이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아크릴아마이드가 암을 유발한 위험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관은 세계보건기구(WHO)의 관련 연구 1천여 건을 토대로 커피가 암을 유발한다고 볼만한 증거가 충분치 않다는 검토 끝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움직임은 스타벅스를 비롯한 유명 커피 회사들의 커피 컵에 원두 로스팅 과정에서 발암 물질이 생성될 수 있다는 경고문을 부착하라는 최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고등법원의 결정에 정면으로 맞서는 것입니다.

앞서 지난 3월 이 법원의 엘리우 버를 판사는 캘리포니아 소재 독성물질 교육조사위원회(CERT)가 90개 커피 회사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커피 회사들에 "암 경고문을 붙여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