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푸틴 만난 北 김영남, 베이징 도착
입력 2018.06.16 (15:49) 수정 2018.06.16 (15:51) 국제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했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오늘 오후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러시아 모스크바발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중국 시간 오늘 오후 1시쯤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고, 중국 대외연락부 차량을 타고 일행과 함께 공항을 빠져 나갔습니다.

김 상임위원장은 지난 12일 모스크바에 도착해 3박 4일 머무는 동안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오는 9월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했습니다.

김 상임위원장은 베이징에서 숙박한 뒤 귀국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중간 당 교류 전통에 따라 쑹타오 중련부장이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와 면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푸틴 만난 北 김영남, 베이징 도착
    • 입력 2018-06-16 15:49:26
    • 수정2018-06-16 15:51:24
    국제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했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오늘 오후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러시아 모스크바발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중국 시간 오늘 오후 1시쯤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고, 중국 대외연락부 차량을 타고 일행과 함께 공항을 빠져 나갔습니다.

김 상임위원장은 지난 12일 모스크바에 도착해 3박 4일 머무는 동안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오는 9월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요청했습니다.

김 상임위원장은 베이징에서 숙박한 뒤 귀국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중간 당 교류 전통에 따라 쑹타오 중련부장이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와 면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