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K골 넣고 턱 만진 호날두…GK 데헤아 도발?
입력 2018.06.16 (16:33) 수정 2018.06.16 (16:34) 연합뉴스
짜릿한 해트트릭으로 조국 포르투갈의 패배를 온몸으로 막아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의 '턱 세리머니'가 눈길을 끈다.

포르투갈의 간판스타 호날두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무적함대' 스페인을 상대로 역대 월드컵 최고령 해트트릭을 장식하며 3-3 무승부를 이끌었다.

전반 4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호날두는 1-1로 팽팽하던 후반 44분 추가골에 이어 2-3으로 패색이 짙던 후반 43분 짜릿한 동점 프리킥 득점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포르투갈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다.

호날두는 첫 번째 골과 세 번째 골을 터트리고 나서 자신의 전매특허인 'A자 세리머니'를 펼쳤다. 제자리에서 번쩍 뛰어오르고 나서 몸을 A자 모양으로 만드는 동작은 일명 '호우 세리머니'라고도 불린다. 두 번째 득점에서는 자기 진영 벤치로 달려가면서 무릎으로 미끄러지는 '무릎 세리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첫 번째 페널티킥 득점을 하고 나서 호날두는 'A자 세리머니' 이후 달려든 동료를 향해 자신의 턱을 쓰다듬는 독특한 행동을 보여줬다.

그동안 한 번도 보지 못한 동작이었다.

이에 대해 영국 일간지 미러는 '왜 호날두는 페널티킥 득점 이후 자신의 턱을 쓰다듬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로 호날두의 행동을 분석했다.

이 신문은 "호날두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명확하지는 않지만 팬들의 반응으로 의도를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호날두의 '턱 쓰다듬기' 사진을 본 팬들은 댓글에 대부분 스페인의 주전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의 턱수염과 연관성을 지목했다.

데 헤아는 덥수룩한 턱수염과 구레나룻을 길렀다.

이 때문에 팬들은 호날두가 데 헤아와의 페널티킥 신경전에서 승리해 득점에 성공한 뒤 데 헤아의 수염을 쓸어내리는 듯한 행동으로 도발하면서 자신의 득점을 부각했다고 봤다.

[사진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PK골 넣고 턱 만진 호날두…GK 데헤아 도발?
    • 입력 2018-06-16 16:33:19
    • 수정2018-06-16 16:34:10
    연합뉴스
짜릿한 해트트릭으로 조국 포르투갈의 패배를 온몸으로 막아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의 '턱 세리머니'가 눈길을 끈다.

포르투갈의 간판스타 호날두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무적함대' 스페인을 상대로 역대 월드컵 최고령 해트트릭을 장식하며 3-3 무승부를 이끌었다.

전반 4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린 호날두는 1-1로 팽팽하던 후반 44분 추가골에 이어 2-3으로 패색이 짙던 후반 43분 짜릿한 동점 프리킥 득점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포르투갈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다.

호날두는 첫 번째 골과 세 번째 골을 터트리고 나서 자신의 전매특허인 'A자 세리머니'를 펼쳤다. 제자리에서 번쩍 뛰어오르고 나서 몸을 A자 모양으로 만드는 동작은 일명 '호우 세리머니'라고도 불린다. 두 번째 득점에서는 자기 진영 벤치로 달려가면서 무릎으로 미끄러지는 '무릎 세리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첫 번째 페널티킥 득점을 하고 나서 호날두는 'A자 세리머니' 이후 달려든 동료를 향해 자신의 턱을 쓰다듬는 독특한 행동을 보여줬다.

그동안 한 번도 보지 못한 동작이었다.

이에 대해 영국 일간지 미러는 '왜 호날두는 페널티킥 득점 이후 자신의 턱을 쓰다듬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로 호날두의 행동을 분석했다.

이 신문은 "호날두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명확하지는 않지만 팬들의 반응으로 의도를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호날두의 '턱 쓰다듬기' 사진을 본 팬들은 댓글에 대부분 스페인의 주전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의 턱수염과 연관성을 지목했다.

데 헤아는 덥수룩한 턱수염과 구레나룻을 길렀다.

이 때문에 팬들은 호날두가 데 헤아와의 페널티킥 신경전에서 승리해 득점에 성공한 뒤 데 헤아의 수염을 쓸어내리는 듯한 행동으로 도발하면서 자신의 득점을 부각했다고 봤다.

[사진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