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돼지 각막 이식 원숭이 1년 생존…임상 시험 기대
입력 2018.06.27 (21:40) 수정 2018.06.27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돼지의 각막을 이식받은 원숭이가 면역 억제제 없이 1년 넘게 각막의 정상 기능을 유지하며 생존하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처음 있는 사례인데, 인체 임상시험 기준에 다가서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돼지 각막을 이식받은 원숭이입니다.

다른 종의 장기를 이식할 때 나타나는 거부 반응을 줄이기 위한 면역 억제제 투여 없이, 4백 일 넘게 정상 기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1년 이상 기능을 유지한 사례는 국내외를 통틀어 처음입니다.

[윤익진/건국대 의대 교수 : "국내외적으로 많이 시도되지 않은 실험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바 있기 때문에 향후 연구에서도 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2016년과 지난해 돼지 각막을 이식받은 원숭이 두 마리도 여섯 달 이상 기능을 유지했습니다.

영장류 여덟 마리에게 각막을 이식해 다섯 마리가 최소 여섯 달 이상, 이 가운데 한 마리가 1년 동안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는 국제 인체 임상시험 기준에 한발 더 다가선 겁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하반기와 내년에 추가로 각막을 이식해 임상 기준을 맞출 계획입니다.

다른 장기와 피부 이식에 필요한 유전자 변형 돼지 연구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오건봉/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심장이나 신장 같은 고형 장기는 미비한 상황입니다. 그래서 심장이나 신장 같은 고형 장기에도 효과적일 수 있는 돼지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다른 종 사이의 장기 이식 연구에 따른 윤리 논란을 해소하는 일이 또 다른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돼지 각막 이식 원숭이 1년 생존…임상 시험 기대
    • 입력 2018-06-27 21:43:03
    • 수정2018-06-27 21:50:18
    뉴스 9
[앵커]

돼지의 각막을 이식받은 원숭이가 면역 억제제 없이 1년 넘게 각막의 정상 기능을 유지하며 생존하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처음 있는 사례인데, 인체 임상시험 기준에 다가서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한주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돼지 각막을 이식받은 원숭이입니다.

다른 종의 장기를 이식할 때 나타나는 거부 반응을 줄이기 위한 면역 억제제 투여 없이, 4백 일 넘게 정상 기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1년 이상 기능을 유지한 사례는 국내외를 통틀어 처음입니다.

[윤익진/건국대 의대 교수 : "국내외적으로 많이 시도되지 않은 실험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바 있기 때문에 향후 연구에서도 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2016년과 지난해 돼지 각막을 이식받은 원숭이 두 마리도 여섯 달 이상 기능을 유지했습니다.

영장류 여덟 마리에게 각막을 이식해 다섯 마리가 최소 여섯 달 이상, 이 가운데 한 마리가 1년 동안 기능을 유지해야 한다는 국제 인체 임상시험 기준에 한발 더 다가선 겁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하반기와 내년에 추가로 각막을 이식해 임상 기준을 맞출 계획입니다.

다른 장기와 피부 이식에 필요한 유전자 변형 돼지 연구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오건봉/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심장이나 신장 같은 고형 장기는 미비한 상황입니다. 그래서 심장이나 신장 같은 고형 장기에도 효과적일 수 있는 돼지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다른 종 사이의 장기 이식 연구에 따른 윤리 논란을 해소하는 일이 또 다른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