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의료원, 물품 비싸게 입찰…단순 실수?
입력 2018.07.02 (19:25) 수정 2018.07.02 (19:3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공공의료 기관인 청주의료원이 최근 물품 구매 입찰을 진행했는데 석연찮은 점이 한두 개가 아닙니다.

물품 가격을 턱없이 비싸게 매기거나 이마저도 특정 도매상이 취급하는 제품이라는 겁니다.

특혜 의혹을 살만한데 의료원 측은 부인했습니다.

함영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의료원이 장례식장 매점 물품을 구매하기 위해 게시한 입찰 공고문입니다.

숙취 해소 음료와 건강 보조 음료 등 특정 제약회사의 제품 4개가 포함돼 있습니다.

그런데, 취재 결과 이 제품의 도매 단가는 한 상자에 만 원 이상, 인터넷 판매 가격보다 50% 정도 비쌉니다.

일부는 제품명조차 잘못 표기돼 있습니다.

이 제품을 취급하는 도매업자가 폭리를 취할 수 있는 구조인 겁니다.

의료원 측은 이런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말합니다.

[청주의료원 관계자/음성변조 : "현품 설명하고 현품 조사 왔던 분들이 이 것(입찰 품목)이 없다...그럼 (실제 제품이 없는 것이) 맞다 그래서 거기서 조정을 해줬어요."]

더욱이 문제의 제품을 취급하는 도매업자가 입찰에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주의료원 관계자/음성변조 : "(병원 측에서 확인한 것은 이 (제품의 도매) 판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이번 입찰에 참가했다. 이것까지는 확인하신 거죠?) 그렇죠."]

취재가 더 진행되자 청주의료원은 단순 착오였다며 실수를 인정하고 재입찰하기로 했지만 공공기관의 입찰 공정성에 대한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청주의료원, 물품 비싸게 입찰…단순 실수?
    • 입력 2018-07-02 19:31:01
    • 수정2018-07-02 19:35:31
    뉴스 7
[앵커]

공공의료 기관인 청주의료원이 최근 물품 구매 입찰을 진행했는데 석연찮은 점이 한두 개가 아닙니다.

물품 가격을 턱없이 비싸게 매기거나 이마저도 특정 도매상이 취급하는 제품이라는 겁니다.

특혜 의혹을 살만한데 의료원 측은 부인했습니다.

함영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의료원이 장례식장 매점 물품을 구매하기 위해 게시한 입찰 공고문입니다.

숙취 해소 음료와 건강 보조 음료 등 특정 제약회사의 제품 4개가 포함돼 있습니다.

그런데, 취재 결과 이 제품의 도매 단가는 한 상자에 만 원 이상, 인터넷 판매 가격보다 50% 정도 비쌉니다.

일부는 제품명조차 잘못 표기돼 있습니다.

이 제품을 취급하는 도매업자가 폭리를 취할 수 있는 구조인 겁니다.

의료원 측은 이런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말합니다.

[청주의료원 관계자/음성변조 : "현품 설명하고 현품 조사 왔던 분들이 이 것(입찰 품목)이 없다...그럼 (실제 제품이 없는 것이) 맞다 그래서 거기서 조정을 해줬어요."]

더욱이 문제의 제품을 취급하는 도매업자가 입찰에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주의료원 관계자/음성변조 : "(병원 측에서 확인한 것은 이 (제품의 도매) 판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이번 입찰에 참가했다. 이것까지는 확인하신 거죠?) 그렇죠."]

취재가 더 진행되자 청주의료원은 단순 착오였다며 실수를 인정하고 재입찰하기로 했지만 공공기관의 입찰 공정성에 대한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