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현장] ‘동굴 실종’ 태국 소년들 열흘 만에 전원 생존 확인 순간
입력 2018.07.03 (18:49) 수정 2018.07.03 (19:22)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태국 치앙라이의 동굴에 들어갔다 폭우로 실종됐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가 실종 열흘 만에 모두 살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치앙라이 주지사는 2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실종됐던 11∼16세 소년 12명과 20대 코치 등 13명이 모두 무사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발견된 곳은 동물 안에서 가장 큰 공간인 '파타야 비치' 근처로 동굴 입구로부터 5~6km 떨어진 곳입니다.

태국 당국은 그동안 경찰과 군인 등 1천여 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해왔으며, 미군 구조대원과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중국 동굴 구조 전문가 등 국제사회가 구조작업에 동참했습니다.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 [고현장] ‘동굴 실종’ 태국 소년들 열흘 만에 전원 생존 확인 순간
    • 입력 2018-07-03 18:49:57
    • 수정2018-07-03 19:22:11
    Go!현장
태국 치앙라이의 동굴에 들어갔다 폭우로 실종됐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가 실종 열흘 만에 모두 살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치앙라이 주지사는 2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실종됐던 11∼16세 소년 12명과 20대 코치 등 13명이 모두 무사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발견된 곳은 동물 안에서 가장 큰 공간인 '파타야 비치' 근처로 동굴 입구로부터 5~6km 떨어진 곳입니다.

태국 당국은 그동안 경찰과 군인 등 1천여 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해왔으며, 미군 구조대원과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중국 동굴 구조 전문가 등 국제사회가 구조작업에 동참했습니다.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