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심 6m 고집”…MB 주도 사실상 ‘대운하’
입력 2018.07.05 (07:14) 수정 2018.07.05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감사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 사업을 꼼꼼히 챙긴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특히 4대강 사업이 수자원 확보가 목적이 아니라 대운하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는 정황들도 추가로 나왔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전 대통령/2008년 6월 : "대운하 사업도 국민이 반대한다면 추진하지 않겠습니다."]

두 달 후,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에게 4대강 사업을 지시합니다.

그러면서 강 깊이와 보 규격 등은 장석효 한반도 대운하 TF 팀장의 의견을 따르도록 했습니다.

6개월쯤 지나 국토부가 지시 사항이 과도하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당시 정종환 장관은 그런 내용을 보고할 수 없다며 무마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낙동강의 최소 수심을 직접 챙기기도 했습니다.

실무진은 수심 3m 정도면 충분하다고 보고했지만, 그럴 때마다 이 전 대통령은 강을 더 깊게 파라고 지시했고 결국 수심을 6m로 결정했습니다.

[염형철/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 "늘 수위 6미터를 맞추는 것에 목표가 있었거든요. 이것은 5천톤 급의 선박이 다니는 용도 외에는 설명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감사 과정에서 당시 국토부와 청와대실 직원들은 "대통령이 운하에 관심이 많으셨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한 감사원 조사를 거부했습니다.

[박찬석/감사원 제1사무차장 : "감사원의 방문이나 질문 수령 등을 거부하며 감사에 협조하지 않아 사유나 근거를 확인하지는 못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치적 감사는 중지되어야 할 것이라며 반발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수심 6m 고집”…MB 주도 사실상 ‘대운하’
    • 입력 2018-07-05 07:15:48
    • 수정2018-07-05 07:55:06
    뉴스광장
[앵커]

이번 감사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 사업을 꼼꼼히 챙긴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특히 4대강 사업이 수자원 확보가 목적이 아니라 대운하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는 정황들도 추가로 나왔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전 대통령/2008년 6월 : "대운하 사업도 국민이 반대한다면 추진하지 않겠습니다."]

두 달 후,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에게 4대강 사업을 지시합니다.

그러면서 강 깊이와 보 규격 등은 장석효 한반도 대운하 TF 팀장의 의견을 따르도록 했습니다.

6개월쯤 지나 국토부가 지시 사항이 과도하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당시 정종환 장관은 그런 내용을 보고할 수 없다며 무마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낙동강의 최소 수심을 직접 챙기기도 했습니다.

실무진은 수심 3m 정도면 충분하다고 보고했지만, 그럴 때마다 이 전 대통령은 강을 더 깊게 파라고 지시했고 결국 수심을 6m로 결정했습니다.

[염형철/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 "늘 수위 6미터를 맞추는 것에 목표가 있었거든요. 이것은 5천톤 급의 선박이 다니는 용도 외에는 설명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감사 과정에서 당시 국토부와 청와대실 직원들은 "대통령이 운하에 관심이 많으셨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한 감사원 조사를 거부했습니다.

[박찬석/감사원 제1사무차장 : "감사원의 방문이나 질문 수령 등을 거부하며 감사에 협조하지 않아 사유나 근거를 확인하지는 못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치적 감사는 중지되어야 할 것이라며 반발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