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인 TV 시청 선호 바뀐다…넷플릭스가 케이블·지상파 제쳐
입력 2018.07.05 (07:51) 수정 2018.07.05 (07:51) 국제
미국 TV 시청자들의 선호가, 기존의 케이블·지상파 방송에서 온라인 기반의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로 급격히 옮겨가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포브스가 보도했습니다.

포브스에 따르면, 리서치회사 코언이 지난 2∼5월 미국 내 시청자 2천500명을 상대로 TV 시청 방식을 조사한 결과 'TV에서 비디오 콘텐츠를 시청하는 데 어떤 플랫폼을 가장 자주 사용하느냐'는 질문에 27.2%가 미국 내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라고 답했습니다. 2위는 기본 케이블 TV로 20.4%, 그다음이 지상파 TV를 뜻하는 브로드캐스트(방송)로 18.1%였습니다. 이어 유튜브(11.4%), 훌루(5.3%),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4.7%), 프리미엄 케이블(4.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젊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스트리밍과 방송의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18∼34세 응답자 가운데서는, 가장 자주 이용하는 플랫폼으로 넷플릭스를 꼽은 응답이 39.7%에 달했습니다. 유튜브가 17.0%였고 기본 케이블은 12.6%에 그쳤습니다.

포브스는 점점 더 커지는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들이 거물급 방송인과 독점 계약을 하고 콘텐츠를 공급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넷플릭스는 히스패닉계 시청자들에게 인기가 있는 셀마 헤이엑과의 독점 계약을 통해 멕시칸 드라마 '모나카'를 방영하기로 했습니다.

아마존 프라임 스튜디오는 인기 시리즈 '왕좌의 게임' 연출자 빈스 제라디스를 스카우트했고 영화 '겟아웃'의 조던 필 감독, 거물 여배우 니콜 키드먼과도 새 계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애플 TV는 앞서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와 계약했습니다.
  • 미국인 TV 시청 선호 바뀐다…넷플릭스가 케이블·지상파 제쳐
    • 입력 2018-07-05 07:51:14
    • 수정2018-07-05 07:51:50
    국제
미국 TV 시청자들의 선호가, 기존의 케이블·지상파 방송에서 온라인 기반의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로 급격히 옮겨가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포브스가 보도했습니다.

포브스에 따르면, 리서치회사 코언이 지난 2∼5월 미국 내 시청자 2천500명을 상대로 TV 시청 방식을 조사한 결과 'TV에서 비디오 콘텐츠를 시청하는 데 어떤 플랫폼을 가장 자주 사용하느냐'는 질문에 27.2%가 미국 내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라고 답했습니다. 2위는 기본 케이블 TV로 20.4%, 그다음이 지상파 TV를 뜻하는 브로드캐스트(방송)로 18.1%였습니다. 이어 유튜브(11.4%), 훌루(5.3%),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4.7%), 프리미엄 케이블(4.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젊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스트리밍과 방송의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18∼34세 응답자 가운데서는, 가장 자주 이용하는 플랫폼으로 넷플릭스를 꼽은 응답이 39.7%에 달했습니다. 유튜브가 17.0%였고 기본 케이블은 12.6%에 그쳤습니다.

포브스는 점점 더 커지는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들이 거물급 방송인과 독점 계약을 하고 콘텐츠를 공급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넷플릭스는 히스패닉계 시청자들에게 인기가 있는 셀마 헤이엑과의 독점 계약을 통해 멕시칸 드라마 '모나카'를 방영하기로 했습니다.

아마존 프라임 스튜디오는 인기 시리즈 '왕좌의 게임' 연출자 빈스 제라디스를 스카우트했고 영화 '겟아웃'의 조던 필 감독, 거물 여배우 니콜 키드먼과도 새 계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애플 TV는 앞서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와 계약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