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혼수상태’ 영국 남녀, ‘스파이 암살시도’에 쓰인 신경작용제 중독
입력 2018.07.05 (08:40) 수정 2018.07.05 (08:46) 국제
혼수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영국의 40대 남녀가 러시아에서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노출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이, 지난 3월 러시아 이중스파이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에 대한 암살 시도 사건이 있었던 영국 솔즈베리 인근에서 발생한 데다, 피해자들이 같은 신경작용제에 중독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예상됩니다.

로이터,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경찰은 지난달 30일 쓰러져 위독한 상태에 있는 남녀가 노비촉에 노출됐었다는 결과를 영국국방과학기술연구소(DSTL)로부터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닐 바수 영국 경찰 대테러대책 본부장은 이날 성명에서 "두 사람이 (공격의) 표적이었다는 증거는 없다"면서도 "스크리팔 사건과 마찬가지로, 대테러 담당 경찰이 수사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출 메커니즘은 아직 파악하지 못했으며, 두 사람이 스크리팔 부녀 사건 이후 오염물질이 제거된 장소들을 최근 방문했다는 근거는 없다고 바수 본부장은 설명했습니다. 또 "일반 대중에게 노출된 위험은 낮다"며 "현 단계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된 증상을 보이는 이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달 30일 월트셔주 에임즈베리의 한 건물 내에서 정신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스크리팔 부녀가 쓰러진 솔즈베리에서 13㎞가량 떨어진 곳으로, 영국 경찰은 이번 사건을 '중대 사건'으로 규정하고 조사를 진행해왔습니다.

앞서 스크리팔 부녀 사건은 서방과 러시아 간의 충돌로 이어져 '신냉전' 양상을 보이는 등 큰 파문을 낳았습니다. 영국 정부가 러시아를 배후로 지목하고 미국, 프랑스, 독일 등 다른 동맹국과 함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는 등 제재하자 러시아도 같은 방식으로 보복하하는 등 갈등이 빚어졌습니다.

스크리팔 사건 3개월 만에 비슷한 사건이 발생하자, 영국 정부는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영국 사지드 자비드 내무 장관은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지난 3월 솔즈베리에서 일어난 무모하고 잔인한 공격에 뒤이어 일어났다"며 "현재 진행 중인 조사와 관련해 내일 정부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혼수상태’ 영국 남녀, ‘스파이 암살시도’에 쓰인 신경작용제 중독
    • 입력 2018-07-05 08:40:25
    • 수정2018-07-05 08:46:30
    국제
혼수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영국의 40대 남녀가 러시아에서 개발한 신경작용제 '노비촉'에 노출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이, 지난 3월 러시아 이중스파이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에 대한 암살 시도 사건이 있었던 영국 솔즈베리 인근에서 발생한 데다, 피해자들이 같은 신경작용제에 중독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예상됩니다.

로이터,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경찰은 지난달 30일 쓰러져 위독한 상태에 있는 남녀가 노비촉에 노출됐었다는 결과를 영국국방과학기술연구소(DSTL)로부터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닐 바수 영국 경찰 대테러대책 본부장은 이날 성명에서 "두 사람이 (공격의) 표적이었다는 증거는 없다"면서도 "스크리팔 사건과 마찬가지로, 대테러 담당 경찰이 수사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출 메커니즘은 아직 파악하지 못했으며, 두 사람이 스크리팔 부녀 사건 이후 오염물질이 제거된 장소들을 최근 방문했다는 근거는 없다고 바수 본부장은 설명했습니다. 또 "일반 대중에게 노출된 위험은 낮다"며 "현 단계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된 증상을 보이는 이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달 30일 월트셔주 에임즈베리의 한 건물 내에서 정신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스크리팔 부녀가 쓰러진 솔즈베리에서 13㎞가량 떨어진 곳으로, 영국 경찰은 이번 사건을 '중대 사건'으로 규정하고 조사를 진행해왔습니다.

앞서 스크리팔 부녀 사건은 서방과 러시아 간의 충돌로 이어져 '신냉전' 양상을 보이는 등 큰 파문을 낳았습니다. 영국 정부가 러시아를 배후로 지목하고 미국, 프랑스, 독일 등 다른 동맹국과 함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는 등 제재하자 러시아도 같은 방식으로 보복하하는 등 갈등이 빚어졌습니다.

스크리팔 사건 3개월 만에 비슷한 사건이 발생하자, 영국 정부는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영국 사지드 자비드 내무 장관은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지난 3월 솔즈베리에서 일어난 무모하고 잔인한 공격에 뒤이어 일어났다"며 "현재 진행 중인 조사와 관련해 내일 정부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