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재수 의원 “친문 계파 의혹 ‘부엉이 모임’ 해산”
입력 2018.07.05 (12:08) 수정 2018.07.05 (12: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 계파 조직' 의혹을 받은 이른바 '부엉이 모임'이 해산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오늘(5일) KBS와의 통화에서 "'부엉이 모임'은 단순히 친분이 있는 사람들끼리 식사하는 모임인데, 오해와 억측이 있다면 안 하는 게 맞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전 의원은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문 후보 단일화'를 논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샀던 지난 모임도 불필요한 오해를 낳았다"고 해명했습니다.
  • 전재수 의원 “친문 계파 의혹 ‘부엉이 모임’ 해산”
    • 입력 2018-07-05 12:09:32
    • 수정2018-07-05 12:11:47
    뉴스 12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 계파 조직' 의혹을 받은 이른바 '부엉이 모임'이 해산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오늘(5일) KBS와의 통화에서 "'부엉이 모임'은 단순히 친분이 있는 사람들끼리 식사하는 모임인데, 오해와 억측이 있다면 안 하는 게 맞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습니다.

전 의원은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문 후보 단일화'를 논의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샀던 지난 모임도 불필요한 오해를 낳았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