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통일 농구’ 마지막 날…“김정은 참관 못할 수도”
입력 2018.07.05 (12:10) 수정 2018.07.05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5년 만에 다시 열린 남북 통일농구 경기에서 선수들은 화합의 정신 속에 명승부를 펼쳤습니다.

대회 마지막 날인 오늘 남북이 맞대결을 펼치는데, 북측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오늘도 참관 못 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손을 잡고 나란히 입장하는 남북 선수들.

만 2천 석을 가득 채운 관중들은 큰 함성으로 반겼습니다

관중들은 막대 풍선을 흔들며 경기 내내 열띤 응원을 펼쳤습니다.

15년 전 선수로 참가했다 감독이 돼 돌아온 허재 감독은 감회가 남달랐습니다.

[허재/남자 대표팀 감독 : "뿌듯하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생각보다 북측 선수들하고 잘 어울리는 것 같고 오늘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경기같은 생각이 듭니다."

남녀 경기가 모두 끝날 때까지 김정은 위원장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대신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등이 참석했습니다.

[김일국/북한 체육상 : "북과 남의 체육인들은 통일 농구경기를 통하여 한핏줄을 이은 혈육의 정과 믿음을 더욱 뜨겁고 소중히 간직하게 될 것이며..."]

우리 선수단과 함께 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남과 북이 농구로 하나가 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정상분들의 합의에 따라 열리는 이번 통일농구 경 기는 체육교류 확대와 발전, 민족 화해와 단합에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대회 마지막날인 오늘은 남녀 대표팀이 남북 맞대결을 펼칩니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오늘 오전 우리측 대표단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현지지도 중이어서 오늘 경기도 참관하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통일 농구’ 마지막 날…“김정은 참관 못할 수도”
    • 입력 2018-07-05 12:13:08
    • 수정2018-07-05 13:03:06
    뉴스 12
[앵커]

15년 만에 다시 열린 남북 통일농구 경기에서 선수들은 화합의 정신 속에 명승부를 펼쳤습니다.

대회 마지막 날인 오늘 남북이 맞대결을 펼치는데, 북측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오늘도 참관 못 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손을 잡고 나란히 입장하는 남북 선수들.

만 2천 석을 가득 채운 관중들은 큰 함성으로 반겼습니다

관중들은 막대 풍선을 흔들며 경기 내내 열띤 응원을 펼쳤습니다.

15년 전 선수로 참가했다 감독이 돼 돌아온 허재 감독은 감회가 남달랐습니다.

[허재/남자 대표팀 감독 : "뿌듯하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생각보다 북측 선수들하고 잘 어울리는 것 같고 오늘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경기같은 생각이 듭니다."

남녀 경기가 모두 끝날 때까지 김정은 위원장은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대신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등이 참석했습니다.

[김일국/북한 체육상 : "북과 남의 체육인들은 통일 농구경기를 통하여 한핏줄을 이은 혈육의 정과 믿음을 더욱 뜨겁고 소중히 간직하게 될 것이며..."]

우리 선수단과 함께 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남과 북이 농구로 하나가 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정상분들의 합의에 따라 열리는 이번 통일농구 경 기는 체육교류 확대와 발전, 민족 화해와 단합에 크게 기여할 것입니다."]

대회 마지막날인 오늘은 남녀 대표팀이 남북 맞대결을 펼칩니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오늘 오전 우리측 대표단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이 현지지도 중이어서 오늘 경기도 참관하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