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미국의 한국산 자동차 25% 관세부과 모든 역량 동원해 막아낼 것”
입력 2018.07.05 (14:31) 수정 2018.07.05 (14:36)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당과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한국산 자동차 관세부과를 막아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오늘(5일) 국회에서 열린 '대미 자동차 통상분쟁 대응 당정 간담회'에서 우리 자동차와 부품이 미국의 25% 관세 부과 대상이 되면 산업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철강 관세 협상에서 관세 면제국이 된 경험이 있다"면서 "이번에도 민관이 힘을 모아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구체적인 방법으로 "한국이 미국의 중요한 자동차 수출시장이자 한국 자동차 업체들이 미국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미국이 인식하도록 해야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최근 미국을 방문해 의회와 상무부의 책임자들을 만나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하고 설명했다면서,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선제적으로 대응해 자동차 업계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근 자동차산업협회장은 "대미 자동차 수출 비중이 높은 공장들은 관세 부과로 수출이 감소하면 구조조정이 현실화될 소지가 크다"면서 "통상외교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 민주당 “미국의 한국산 자동차 25% 관세부과 모든 역량 동원해 막아낼 것”
    • 입력 2018-07-05 14:31:48
    • 수정2018-07-05 14:36:47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당과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한국산 자동차 관세부과를 막아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오늘(5일) 국회에서 열린 '대미 자동차 통상분쟁 대응 당정 간담회'에서 우리 자동차와 부품이 미국의 25% 관세 부과 대상이 되면 산업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철강 관세 협상에서 관세 면제국이 된 경험이 있다"면서 "이번에도 민관이 힘을 모아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구체적인 방법으로 "한국이 미국의 중요한 자동차 수출시장이자 한국 자동차 업체들이 미국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미국이 인식하도록 해야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최근 미국을 방문해 의회와 상무부의 책임자들을 만나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하고 설명했다면서,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선제적으로 대응해 자동차 업계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근 자동차산업협회장은 "대미 자동차 수출 비중이 높은 공장들은 관세 부과로 수출이 감소하면 구조조정이 현실화될 소지가 크다"면서 "통상외교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