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관세 전쟁’ D-1…전 세계 관심집중
입력 2018.07.05 (19:18) 수정 2018.07.05 (21:5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사이에 수 십 조원 규모의 관세 전쟁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은 일단 선제 공격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하지만 벌써부터 세계 무역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습니다.

이주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예고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미 동부시각 6일 0시에 발효됩니다.

중국 베이징 시각으론 6일 정오입니다.

첨단 기술제품 340억 달러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에 맞서 중국은 미국산 농산품과 자동차 등에 대해 똑같이 25%의 고율 관세로 보복한다는 전략입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는 우리의 합법적인 이익을 절대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면서도 광범위한 수단을 모두 동원할 것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본격적인 관세 전쟁을 하루 앞두고 이례적으로 긴급 담화문을 내 "절대로 선제공격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6일 오전 0시에 대미 관세를 발효시키겠다던 당초 입장에선 한발 물러서 미국이 관세를 올린 후에 행동에 나서겠다는 것입니다.

미중 두 나라 언론과 매체들은 물고 물리는 관세 전쟁이 미칠 파장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환구시보는 미국의 무역전쟁은 중국 억제전략의 시작으로 강력한 충돌이 발생할 것으로 경고했고, 인민일보는 미 보호주의에 맞서 대외 개방을 전면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 월스트리트 저널은 JP모건이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되기도 전에 올들어 벌써 글로벌 수출 증가율이 크게 둔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무역협회도 미중 무역전쟁이 EU 등으로 확산되면 우리나라의 수출은 41조원, 6% 이상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중 ‘관세 전쟁’ D-1…전 세계 관심집중
    • 입력 2018-07-05 19:26:19
    • 수정2018-07-05 21:58:28
    뉴스 7
[앵커]

세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사이에 수 십 조원 규모의 관세 전쟁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은 일단 선제 공격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하지만 벌써부터 세계 무역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습니다.

이주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예고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미 동부시각 6일 0시에 발효됩니다.

중국 베이징 시각으론 6일 정오입니다.

첨단 기술제품 340억 달러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에 맞서 중국은 미국산 농산품과 자동차 등에 대해 똑같이 25%의 고율 관세로 보복한다는 전략입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는 우리의 합법적인 이익을 절대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면서도 광범위한 수단을 모두 동원할 것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본격적인 관세 전쟁을 하루 앞두고 이례적으로 긴급 담화문을 내 "절대로 선제공격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6일 오전 0시에 대미 관세를 발효시키겠다던 당초 입장에선 한발 물러서 미국이 관세를 올린 후에 행동에 나서겠다는 것입니다.

미중 두 나라 언론과 매체들은 물고 물리는 관세 전쟁이 미칠 파장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환구시보는 미국의 무역전쟁은 중국 억제전략의 시작으로 강력한 충돌이 발생할 것으로 경고했고, 인민일보는 미 보호주의에 맞서 대외 개방을 전면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 월스트리트 저널은 JP모건이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되기도 전에 올들어 벌써 글로벌 수출 증가율이 크게 둔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무역협회도 미중 무역전쟁이 EU 등으로 확산되면 우리나라의 수출은 41조원, 6% 이상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