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내식 정상화?…취재진이 직접 탑승해 보니
입력 2018.07.05 (21:22) 수정 2018.07.05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기내식 대란이 빚어지고 있는 아시아나 항공 관련 소식입니다.

박삼구 회장은 어제(4일)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5일)부턴 차질없이 기내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상황이 좀 달라졌을까요?

KBS 취재진이 어제(4일)와 오늘(5일) 이틀 동안 아시아나 항공기를 직접 탑승해 기내 상황을 취재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객 불만이 폭주한 어제(4일) 오후 도쿄행 항공편입니다.

저녁 도착 예정인데 탑승 전까지 기내식 공지가 없습니다.

자리에 앉자 일부 승객에게만 안내가 이뤄집니다.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이코노미석은 오늘 식사가 없고요. 비지니스는 부리또 그 간편한..."]

예고 없는 기내식 중단에 불만을 표하기도 합니다.

[아시아나 항공 승객 : "그냥 그러려니하고 타는데, 시간이 조금 늦으니까 이따가 내릴 때 입국(수속)하고 그러느라 배고프기도 할테니까.."]

대신 바우처가 지급됩니다.

이코노미석은 30달러, 대부분 기내 면세품을 구입하는 데 30달러 이하 상품이 거의 없어 추가 결제를 하고 물건을 삽니다.

덕분에 면세점 매출이 올라가는 구조입니다.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평소에 파는 기내판매 액수들이 천 달러, 2천 달러 많아봤자 그 정도밖에 안되는데 후쿠오카 기준으로 구간에서 만 달러 어치를 팔았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박삼구 회장이 기내식 정상화를 약속한 오늘(5일).

[아시아나 직원/음성변조 : "기내식 관련해서는 해결된 건 없어요. 여전히 부실하게 나가고 있고 군데 군데 빠져있다거나."]

국제선 70편에 패스트푸드 간편식이 실렸습니다.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 승객 : "뭐죠? 그, 햄버거 같은 거 아니고, 또르띠야 인가? 뭐 그런... 간단한 걸로 나왔습니다."]

바우처 받은 승객에겐 간편 기내식을 주지 않으려다 식사가 남자 모두 버려버렸다, 승무원 식사가 형편 없었다, 승객 탑승 뒤 비상구를 열고 기내식을 실었다는 등 각종 제보가 오늘(5일)까지 이어졌습니다.

오늘(5일)부터는 기내식 문제가 해결될 거라는 박삼구 회장의 공언과는 달리, 이렇게 단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기내식 차질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기내식 정상화?…취재진이 직접 탑승해 보니
    • 입력 2018-07-05 21:24:20
    • 수정2018-07-05 22:06:53
    뉴스 9
[앵커]

이번엔 기내식 대란이 빚어지고 있는 아시아나 항공 관련 소식입니다.

박삼구 회장은 어제(4일)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5일)부턴 차질없이 기내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상황이 좀 달라졌을까요?

KBS 취재진이 어제(4일)와 오늘(5일) 이틀 동안 아시아나 항공기를 직접 탑승해 기내 상황을 취재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승객 불만이 폭주한 어제(4일) 오후 도쿄행 항공편입니다.

저녁 도착 예정인데 탑승 전까지 기내식 공지가 없습니다.

자리에 앉자 일부 승객에게만 안내가 이뤄집니다.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이코노미석은 오늘 식사가 없고요. 비지니스는 부리또 그 간편한..."]

예고 없는 기내식 중단에 불만을 표하기도 합니다.

[아시아나 항공 승객 : "그냥 그러려니하고 타는데, 시간이 조금 늦으니까 이따가 내릴 때 입국(수속)하고 그러느라 배고프기도 할테니까.."]

대신 바우처가 지급됩니다.

이코노미석은 30달러, 대부분 기내 면세품을 구입하는 데 30달러 이하 상품이 거의 없어 추가 결제를 하고 물건을 삽니다.

덕분에 면세점 매출이 올라가는 구조입니다.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음성변조 : "평소에 파는 기내판매 액수들이 천 달러, 2천 달러 많아봤자 그 정도밖에 안되는데 후쿠오카 기준으로 구간에서 만 달러 어치를 팔았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박삼구 회장이 기내식 정상화를 약속한 오늘(5일).

[아시아나 직원/음성변조 : "기내식 관련해서는 해결된 건 없어요. 여전히 부실하게 나가고 있고 군데 군데 빠져있다거나."]

국제선 70편에 패스트푸드 간편식이 실렸습니다.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 승객 : "뭐죠? 그, 햄버거 같은 거 아니고, 또르띠야 인가? 뭐 그런... 간단한 걸로 나왔습니다."]

바우처 받은 승객에겐 간편 기내식을 주지 않으려다 식사가 남자 모두 버려버렸다, 승무원 식사가 형편 없었다, 승객 탑승 뒤 비상구를 열고 기내식을 실었다는 등 각종 제보가 오늘(5일)까지 이어졌습니다.

오늘(5일)부터는 기내식 문제가 해결될 거라는 박삼구 회장의 공언과는 달리, 이렇게 단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기내식 차질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