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조양호 처남의 위장 계열사에 일감 몰아주기”
입력 2018.07.06 (06:03) 수정 2018.07.06 (06:1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처남들이 대표이사나 대주주로 있는 회사 4곳이 계열사 신고를 하지 않은 채 대한항공과 수십 년간 거래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이 업체들을 한진그룹의 '위장 계열사'로 결론 내렸습니다.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 고발도 검토 중입니다.

윤지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한항공에 기내용 담요 등을 납품하는 업체입니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첫째 처남 부부와 셋째 처남이 이 회사 주식 전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에 기내용 과일과 채소를 공급하는 이 업체 역시 조 회장 첫째 처남 부부가 주식의 99% 이상을 소유중입니다.

[업체 직원/음성변조 : "(대한항공에 납품한 게) 팔십몇 년부터예요. 97년 설립했는데, 그 전에도 채소를 (취급)했어요. 선대 회장님 계실 때부터 한 걸로 알고 있어요."]

대한항공의 물류 업무를 담당하는 이 업체는 조 회장의 셋째 처남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직원: "(대표님) 안 나오세요. ((대표가) 이명희 이사장님 동생 분 맞으시죠? 조양호 회장 처남이시잖아요.) 네, 네."]

공정거래법상 그룹 총수의 4촌 이내 인척이 일정 비율 이상 주식을 갖고 있으면 계열사로 신고해야 하지만 이들 업체들은 모두 한진그룹 계열사에서 모두 빠져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일감 몰아주기 등 당국의 각종 규제와 감시를 피해갈 수 있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태일통상'과 '태일 캐터링' 등 조 회장 처남의 4개 업체를 위장 계열사로 결론 냈습니다.

검찰도 이 중 한 업체의 실소유주가 조 회장 부인 이명희 씨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박주근/CEO스코어 대표 : "(계열사로) 신고되지 않은 상태에서 내부거래를 하게 되면 비자금 형성이라든지 여러가지 탈법적 활동을 쉽게 할 수 있는 사익편취를 쉽게 할 수 있는 통로가 되기 때문에..."]

공정위는 이들 업체와 한진그룹 간의 부당 내부거래 부분에 대해 검찰 고발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공정위 “조양호 처남의 위장 계열사에 일감 몰아주기”
    • 입력 2018-07-06 06:04:39
    • 수정2018-07-06 06:17:39
    뉴스광장 1부
[앵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처남들이 대표이사나 대주주로 있는 회사 4곳이 계열사 신고를 하지 않은 채 대한항공과 수십 년간 거래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이 업체들을 한진그룹의 '위장 계열사'로 결론 내렸습니다.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 고발도 검토 중입니다.

윤지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한항공에 기내용 담요 등을 납품하는 업체입니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첫째 처남 부부와 셋째 처남이 이 회사 주식 전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에 기내용 과일과 채소를 공급하는 이 업체 역시 조 회장 첫째 처남 부부가 주식의 99% 이상을 소유중입니다.

[업체 직원/음성변조 : "(대한항공에 납품한 게) 팔십몇 년부터예요. 97년 설립했는데, 그 전에도 채소를 (취급)했어요. 선대 회장님 계실 때부터 한 걸로 알고 있어요."]

대한항공의 물류 업무를 담당하는 이 업체는 조 회장의 셋째 처남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직원: "(대표님) 안 나오세요. ((대표가) 이명희 이사장님 동생 분 맞으시죠? 조양호 회장 처남이시잖아요.) 네, 네."]

공정거래법상 그룹 총수의 4촌 이내 인척이 일정 비율 이상 주식을 갖고 있으면 계열사로 신고해야 하지만 이들 업체들은 모두 한진그룹 계열사에서 모두 빠져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일감 몰아주기 등 당국의 각종 규제와 감시를 피해갈 수 있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태일통상'과 '태일 캐터링' 등 조 회장 처남의 4개 업체를 위장 계열사로 결론 냈습니다.

검찰도 이 중 한 업체의 실소유주가 조 회장 부인 이명희 씨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박주근/CEO스코어 대표 : "(계열사로) 신고되지 않은 상태에서 내부거래를 하게 되면 비자금 형성이라든지 여러가지 탈법적 활동을 쉽게 할 수 있는 사익편취를 쉽게 할 수 있는 통로가 되기 때문에..."]

공정위는 이들 업체와 한진그룹 간의 부당 내부거래 부분에 대해 검찰 고발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