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양원에 보낸다고?”…92살 노모가 아들 살해
입력 2018.07.06 (06:41) 수정 2018.07.06 (07: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서 92살 노모가 자신을 요양원에 보내려는 72살 아들을 살해하는 일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아들이 자신을 버린다고 생각한 노모는 아들의 목숨도 가져가겠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92살인 애나 매 블레싱씨가 휠체어에 앉은 채 법정에 섰습니다.

죄목은 끔찍하게도 아들을 죽인 1급 살인 혐의입니다.

지난 2일 오전, 블레싱은 자신의 집 침실에서 72살 아들과 말다툼을 하다가 옷 속에 숨겨 둔 권총을 꺼내 들었습니다.

여자친구와 함께 살기 시작한 아들이 자신을 요양원에 보내려 했기 때문입니다.

[브라이언트 바네가스/매리코파 카운티 보안관 : "그녀는 며칠 동안 이번 범행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아들이 그녀를 요양원에 보내려는 것과 관련해 다툼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블레싱은 "나도 너의 목숨을 가져가겠다."고 말한 뒤 총을 쐈고, 아들은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이어 아들의 여자 친구에게도 총을 쏘려 했지만, 몸싸움 끝에 총을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브라이언트 바네가스/매리코파 카운티 보안관 : "정말 특이한 사건입니다. 물론 많은 사정이 있었겠지만, 흔히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더 안타깝습니다."]

이후 노모는 모든 것을 포기한 듯 아무 말 없이 안락의자에 앉아 있다가 출동한 경찰에 순순히 따라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요양원에 보낸다고?”…92살 노모가 아들 살해
    • 입력 2018-07-06 06:43:35
    • 수정2018-07-06 07:13:41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에서 92살 노모가 자신을 요양원에 보내려는 72살 아들을 살해하는 일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아들이 자신을 버린다고 생각한 노모는 아들의 목숨도 가져가겠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92살인 애나 매 블레싱씨가 휠체어에 앉은 채 법정에 섰습니다.

죄목은 끔찍하게도 아들을 죽인 1급 살인 혐의입니다.

지난 2일 오전, 블레싱은 자신의 집 침실에서 72살 아들과 말다툼을 하다가 옷 속에 숨겨 둔 권총을 꺼내 들었습니다.

여자친구와 함께 살기 시작한 아들이 자신을 요양원에 보내려 했기 때문입니다.

[브라이언트 바네가스/매리코파 카운티 보안관 : "그녀는 며칠 동안 이번 범행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아들이 그녀를 요양원에 보내려는 것과 관련해 다툼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블레싱은 "나도 너의 목숨을 가져가겠다."고 말한 뒤 총을 쐈고, 아들은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이어 아들의 여자 친구에게도 총을 쏘려 했지만, 몸싸움 끝에 총을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브라이언트 바네가스/매리코파 카운티 보안관 : "정말 특이한 사건입니다. 물론 많은 사정이 있었겠지만, 흔히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에 더 안타깝습니다."]

이후 노모는 모든 것을 포기한 듯 아무 말 없이 안락의자에 앉아 있다가 출동한 경찰에 순순히 따라갔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