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안부 전화 뒤 연구비 지원 ‘뚝’…4대강 반대 탓?
입력 2018.07.06 (08:39) 수정 2018.07.06 (09:03)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는 4대강 사업과 관련해 당시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문건 내용을 보도해드리고 있습니다.

취재 결과 특히 4대강 사업을 반대해 온 학계 교수들에게 국정원이 뻗친 사찰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일부 교수들은 4대강 사업 반대 활동 이후 정부의 연구용역 수주가 끊겼다고 증언합니다.

탐사보도부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가 입수한 국정원의 4대강 사업 관련 민간인 사찰 문건입니다.

'학계 반대 교수들의 동향을 수집한다', '국고지원금, 연구용역비 감사를 추진한다'는 내용이 등장합니다.

이렇게 실행이 됐을까?

'운하반대 전국교수모임' 소속으로 4대강 사업 반대 활동을 해 온 이원영 교수의 기억도 문건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원영/수원대 도시부동산학과 교수 : "귀국하자마자 그 다음 날 전화가 온 거예요. '국정원에 있는 누구누구인데, 교수님 독일 잘 다녀오셨습니까?' 저의 동선을 다 파악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에요."]

연구비도 끊겼습니다.

정부 발주 연구용역은 아예 받지를 못했다는 겁니다.

[이원영/수원대 도시부동산학과 교수 : "공공기관에서 필요한 연구를 해주는 그런 일들이 굉장히 많았어요. 2009년부터 완전히 단절됐습니다, 외부 연구비가."]

대표적인 4대강 사업 반대 학자로 국정원 사찰을 받았다는 박창근 교수.

그조차도 수차례 정부 용역 과제에서 제외되자 기업체 연구용역에서도 스스로 몸을 사려야 했습니다.

[박창근/가톨릭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 : "'국정원한테 물어보고 (의뢰)해라. 혹시 당신들이 왜 박창근이한테 연구 과제를 주었냐라고 추궁을 당할 수도 있다' (고 이야기 했죠)."]

연구용역은커녕 환경 정책과 관련한 각종 자문 의뢰도 뚝 끊겼습니다.

[이성기/조선대 환경공학과 교수 : "평소에 아주 전문적인 분야를 많이 자문받고는 했었는데, 아예 연락이 두절되고... 모든 위원에서 배제 됐습니다."]

4대강 사업에 대한 학자적 비판을 사찰과 돈줄로 막으려던 이명박 정부의 공작은 대학과 지식인 사회마저 훼손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국정원 안부 전화 뒤 연구비 지원 ‘뚝’…4대강 반대 탓?
    • 입력 2018-07-06 08:46:10
    • 수정2018-07-06 09:03:24
    아침뉴스타임
[앵커]

KBS는 4대강 사업과 관련해 당시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문건 내용을 보도해드리고 있습니다.

취재 결과 특히 4대강 사업을 반대해 온 학계 교수들에게 국정원이 뻗친 사찰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일부 교수들은 4대강 사업 반대 활동 이후 정부의 연구용역 수주가 끊겼다고 증언합니다.

탐사보도부 최준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가 입수한 국정원의 4대강 사업 관련 민간인 사찰 문건입니다.

'학계 반대 교수들의 동향을 수집한다', '국고지원금, 연구용역비 감사를 추진한다'는 내용이 등장합니다.

이렇게 실행이 됐을까?

'운하반대 전국교수모임' 소속으로 4대강 사업 반대 활동을 해 온 이원영 교수의 기억도 문건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원영/수원대 도시부동산학과 교수 : "귀국하자마자 그 다음 날 전화가 온 거예요. '국정원에 있는 누구누구인데, 교수님 독일 잘 다녀오셨습니까?' 저의 동선을 다 파악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에요."]

연구비도 끊겼습니다.

정부 발주 연구용역은 아예 받지를 못했다는 겁니다.

[이원영/수원대 도시부동산학과 교수 : "공공기관에서 필요한 연구를 해주는 그런 일들이 굉장히 많았어요. 2009년부터 완전히 단절됐습니다, 외부 연구비가."]

대표적인 4대강 사업 반대 학자로 국정원 사찰을 받았다는 박창근 교수.

그조차도 수차례 정부 용역 과제에서 제외되자 기업체 연구용역에서도 스스로 몸을 사려야 했습니다.

[박창근/가톨릭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 : "'국정원한테 물어보고 (의뢰)해라. 혹시 당신들이 왜 박창근이한테 연구 과제를 주었냐라고 추궁을 당할 수도 있다' (고 이야기 했죠)."]

연구용역은커녕 환경 정책과 관련한 각종 자문 의뢰도 뚝 끊겼습니다.

[이성기/조선대 환경공학과 교수 : "평소에 아주 전문적인 분야를 많이 자문받고는 했었는데, 아예 연락이 두절되고... 모든 위원에서 배제 됐습니다."]

4대강 사업에 대한 학자적 비판을 사찰과 돈줄로 막으려던 이명박 정부의 공작은 대학과 지식인 사회마저 훼손했습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