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부, 미중 무역분쟁 점검회의…백운규 “수출 영향 제한적”
입력 2018.07.06 (09:54) 수정 2018.07.06 (09:57) 경제
(10:30 회의 시작, ENG)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6일) 시작되는 미국과 중국의 상호 관세가 우리 수출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늘 열린 미중 무역분쟁 관련 실물경제 점검회의에서 "우리 제1, 제2 수출 대상국인 중국과 미국 간 무역분쟁이 격화하고 있어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과 수출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미국이 중국에 대해 340억 달러 규모의 수입에 대한 관세와 추가적인 160억 달러 관세를 부과해도 단기적으로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산업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이 서로 340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 1억 9천만 달러, 대미 수출이 5천만 달러 각각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백 장관은 "다만 무역분쟁의 확대와 심화 가능성에 대비해 경각심을 갖고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우리 경제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백 장관은 회의에 참석한 업종별 단체와 코트라, 한국무역협회에 우리 기업들의 수출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현장지원과 새로운 수출선 발굴을 위해 더욱 힘써달라고 말했습니다.

업종별 단체도 미중 상호조치의 단기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지만,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경우를 대비해 신시장 개척, 고부가가치 신제품 개발을 통한 틈새시장 진출 등 대응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관을 통해 확인한 결과 미국과 중국에 진출한 업체들은 각각 해당 국가 내수시장을 중심으로 판매하고 있어 미중 상호 관세의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산업부, 미중 무역분쟁 점검회의…백운규 “수출 영향 제한적”
    • 입력 2018-07-06 09:54:14
    • 수정2018-07-06 09:57:15
    경제
(10:30 회의 시작, ENG)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6일) 시작되는 미국과 중국의 상호 관세가 우리 수출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늘 열린 미중 무역분쟁 관련 실물경제 점검회의에서 "우리 제1, 제2 수출 대상국인 중국과 미국 간 무역분쟁이 격화하고 있어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불확실성과 수출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미국이 중국에 대해 340억 달러 규모의 수입에 대한 관세와 추가적인 160억 달러 관세를 부과해도 단기적으로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산업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이 서로 340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 1억 9천만 달러, 대미 수출이 5천만 달러 각각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백 장관은 "다만 무역분쟁의 확대와 심화 가능성에 대비해 경각심을 갖고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우리 경제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백 장관은 회의에 참석한 업종별 단체와 코트라, 한국무역협회에 우리 기업들의 수출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현장지원과 새로운 수출선 발굴을 위해 더욱 힘써달라고 말했습니다.

업종별 단체도 미중 상호조치의 단기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지만,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경우를 대비해 신시장 개척, 고부가가치 신제품 개발을 통한 틈새시장 진출 등 대응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관을 통해 확인한 결과 미국과 중국에 진출한 업체들은 각각 해당 국가 내수시장을 중심으로 판매하고 있어 미중 상호 관세의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