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교생이 물에 빠진 초등학생 구해
입력 2018.07.06 (16:54) 수정 2018.07.06 (16:59) 사회
지난달 29일 오후 4시 30분쯤, 울산시 중구 모 아파트 인근에 있는 하천 변을 지나던 울산 다운고등학교 2학년 김정환 군이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초등학교 1학년 A 군을 발견해 구조했습니다.

A 군은 학교를 마치고 집에 가던 중 실수로 물에 빠뜨린 신발을 건지려고 하천에 뛰어들었다가 물에 빠졌고 이를 본 김 군이 바로 물에 들어가 A 군을 자신의 어깨에 태우고 물속을 빠져나왔습니다.

김 군이 다니는 학교 측은 김 군이 평소 학교생활도 모범적이었고 사건 당시 다리 수술로 몸이 불편한 상태였음에도 위험에 빠진 학생을 발견하고 망설임 없이 물속에 뛰어들어 구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고교생이 물에 빠진 초등학생 구해
    • 입력 2018-07-06 16:54:23
    • 수정2018-07-06 16:59:04
    사회
지난달 29일 오후 4시 30분쯤, 울산시 중구 모 아파트 인근에 있는 하천 변을 지나던 울산 다운고등학교 2학년 김정환 군이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초등학교 1학년 A 군을 발견해 구조했습니다.

A 군은 학교를 마치고 집에 가던 중 실수로 물에 빠뜨린 신발을 건지려고 하천에 뛰어들었다가 물에 빠졌고 이를 본 김 군이 바로 물에 들어가 A 군을 자신의 어깨에 태우고 물속을 빠져나왔습니다.

김 군이 다니는 학교 측은 김 군이 평소 학교생활도 모범적이었고 사건 당시 다리 수술로 몸이 불편한 상태였음에도 위험에 빠진 학생을 발견하고 망설임 없이 물속에 뛰어들어 구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