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995년 日 사린독가스 테러 사건’ 옴 진리교 교주 등 7명 사형 집행
입력 2018.07.06 (17:18) 수정 2018.07.06 (20:1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1995년 일본 관청가가 밀집된 도쿄 가스미가세키 역 등에 인체에 치명적인 사린가스를 퍼뜨려 13명을 숨지게 한 지하철 독가스 테러 사건의 주범인 옴진리교 마츠모토 교주 등에 대해 일본 정부가 사형을 집행했습니다.

NHK는, 옴진리교 사건 관계자들 가운데 사형이 확정된 사람은 모두 13명으로, 이 가운데 7명에 대해 오늘 아침 사형이 집행됐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출근길 도쿄 중심가를 강타한 독가스 사건으로 13명이 숨지고, 피해를 당한 사람만 6천 명을 넘어서면서 일본 전체를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 ‘1995년 日 사린독가스 테러 사건’ 옴 진리교 교주 등 7명 사형 집행
    • 입력 2018-07-06 17:20:37
    • 수정2018-07-06 20:17:13
    뉴스 5
지난 1995년 일본 관청가가 밀집된 도쿄 가스미가세키 역 등에 인체에 치명적인 사린가스를 퍼뜨려 13명을 숨지게 한 지하철 독가스 테러 사건의 주범인 옴진리교 마츠모토 교주 등에 대해 일본 정부가 사형을 집행했습니다.

NHK는, 옴진리교 사건 관계자들 가운데 사형이 확정된 사람은 모두 13명으로, 이 가운데 7명에 대해 오늘 아침 사형이 집행됐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출근길 도쿄 중심가를 강타한 독가스 사건으로 13명이 숨지고, 피해를 당한 사람만 6천 명을 넘어서면서 일본 전체를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