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3세 호날두 ‘최고 시속’ 34㎞ 1위…황희찬 7위
입력 2018.07.06 (19:50)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짐을 쌌으나 4골을 터뜨리며 건재함을 뽐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스피드에서도 여전히 뛰어난 모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제축구연맹(FIFA) 통계에 따르면 호날두는 이번 대회 경기 중 최고 시속 34㎞를 남겨 안테 레비치(크로아티아)와 전체 선수 중 공동 1위에 올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호날두가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스페인과 3-3 무승부를 이끈 조별리그 1차전 중 이 속도가 기록됐다고 전했다.

만 33세인 호날두는 자신보다 8살이 적은 레비치와 함께 순위표 맨 위를 장식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두 선수에 이어 페루의 풀백 루이스 아드빙쿨라(시속 33.8㎞)가 간발의 차이로 3위에 올랐다.

산티아고 아리아스(콜롬비아·시속 33.6㎞), 카일 워커, 제시 린가드(이상 잉글랜드·33.5㎞)가 뒤를 이었다.

이어 공동 7위엔 한국 대표팀의 '황소'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시속 33.3㎞로 5명의 선수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한국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맞붙은 멕시코의 이르빙 로사노를 비롯해 마치에이 리부스(폴란드), 마르키뉴스(브라질), 알렉산드르 골로빈(러시아), 다니 카르바할(스페인)이 어깨를 나란히 했다.

50위 안에 다른 한국 선수로는 손흥민(시속 32.8㎞·공동 21위), 문선민(32.4㎞·공동 36위)이 포함됐다.

한편 프랑스의 '신성' 킬리안 음바페가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낼 때 질주한 속도가 우사인 볼트보다도 빠른 시속 38㎞에 달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이 통계에서 그의 최고 시속은 32.4㎞로 기록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33세 호날두 ‘최고 시속’ 34㎞ 1위…황희찬 7위
    • 입력 2018-07-06 19:50:58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짐을 쌌으나 4골을 터뜨리며 건재함을 뽐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스피드에서도 여전히 뛰어난 모습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제축구연맹(FIFA) 통계에 따르면 호날두는 이번 대회 경기 중 최고 시속 34㎞를 남겨 안테 레비치(크로아티아)와 전체 선수 중 공동 1위에 올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호날두가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스페인과 3-3 무승부를 이끈 조별리그 1차전 중 이 속도가 기록됐다고 전했다.

만 33세인 호날두는 자신보다 8살이 적은 레비치와 함께 순위표 맨 위를 장식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두 선수에 이어 페루의 풀백 루이스 아드빙쿨라(시속 33.8㎞)가 간발의 차이로 3위에 올랐다.

산티아고 아리아스(콜롬비아·시속 33.6㎞), 카일 워커, 제시 린가드(이상 잉글랜드·33.5㎞)가 뒤를 이었다.

이어 공동 7위엔 한국 대표팀의 '황소'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시속 33.3㎞로 5명의 선수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한국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맞붙은 멕시코의 이르빙 로사노를 비롯해 마치에이 리부스(폴란드), 마르키뉴스(브라질), 알렉산드르 골로빈(러시아), 다니 카르바할(스페인)이 어깨를 나란히 했다.

50위 안에 다른 한국 선수로는 손흥민(시속 32.8㎞·공동 21위), 문선민(32.4㎞·공동 36위)이 포함됐다.

한편 프랑스의 '신성' 킬리안 음바페가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낼 때 질주한 속도가 우사인 볼트보다도 빠른 시속 38㎞에 달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이 통계에서 그의 최고 시속은 32.4㎞로 기록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