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절친’ 반슬라이크 “20타석 마다 홈런!” 공약
입력 2018.07.06 (21:47) 수정 2018.07.06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A 다저스 류현진의 절친이었던 반슬라이크가 한국 프로야구 두산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20타석 마다 1개씩 홈런을 치겠다는 화끈한 홈런공약을 내놓았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다저스 더그아웃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할 때, 류현진과 늘 함께했던 선수가 있습니다.

[반 슬라이크/두산 : "류현진이 라커룸에 늘 한국 음식을 가져왔고 수다를 떨면서 (한국을 알게 됐어요)."]

200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반 슬라이크,

두산은 타율 1할대로 부진했던 파레디스를 내보내고 반 슬라이크를 전격 영입했습니다.

반 슬라이크는 입국장에서 강렬한 한마디를 남겼습니다.

[반 슬라이크/두산 : "15타석에서 20타석 마다 1개씩 홈런을 치겠습니다."]

화끈한 공약을 의식해서인지 첫 훈련은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최경환/타격 코치 : "3개만 더, 마지막이야."]

담장을 계속 넘기지 못하자 배팅볼을 더 요구했고 결국 1개를 넘기고 타격 훈련을 끝냈습니다.

["OK ,GOOD."]

다저스에서 6시즌 동안 친 홈런은 29개.

연습 때 본 손맛이 실전에 이어진다는 특이한 믿음을 갖고 있습니다.

[류현진/LA 다저스 : "큰 결심을 한 만큼 한국에서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고 거기서도 잘했으면 좋겠어요."]

외야수로 강한 어깨를 앞세워 빅리그에서도 수준급 송구를 자랑했던 반 슬라이크.

즉석에서 배트 맞추기 제안에도 응한 반 슬라이크는 일요일 1군 무대에 첫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류현진 절친’ 반슬라이크 “20타석 마다 홈런!” 공약
    • 입력 2018-07-06 21:50:01
    • 수정2018-07-06 21:53:46
    뉴스 9
[앵커]

LA 다저스 류현진의 절친이었던 반슬라이크가 한국 프로야구 두산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20타석 마다 1개씩 홈런을 치겠다는 화끈한 홈런공약을 내놓았습니다.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다저스 더그아웃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할 때, 류현진과 늘 함께했던 선수가 있습니다.

[반 슬라이크/두산 : "류현진이 라커룸에 늘 한국 음식을 가져왔고 수다를 떨면서 (한국을 알게 됐어요)."]

200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반 슬라이크,

두산은 타율 1할대로 부진했던 파레디스를 내보내고 반 슬라이크를 전격 영입했습니다.

반 슬라이크는 입국장에서 강렬한 한마디를 남겼습니다.

[반 슬라이크/두산 : "15타석에서 20타석 마다 1개씩 홈런을 치겠습니다."]

화끈한 공약을 의식해서인지 첫 훈련은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최경환/타격 코치 : "3개만 더, 마지막이야."]

담장을 계속 넘기지 못하자 배팅볼을 더 요구했고 결국 1개를 넘기고 타격 훈련을 끝냈습니다.

["OK ,GOOD."]

다저스에서 6시즌 동안 친 홈런은 29개.

연습 때 본 손맛이 실전에 이어진다는 특이한 믿음을 갖고 있습니다.

[류현진/LA 다저스 : "큰 결심을 한 만큼 한국에서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고 거기서도 잘했으면 좋겠어요."]

외야수로 강한 어깨를 앞세워 빅리그에서도 수준급 송구를 자랑했던 반 슬라이크.

즉석에서 배트 맞추기 제안에도 응한 반 슬라이크는 일요일 1군 무대에 첫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