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FIFA월드컵 러시아 2018
대세는 세트피스!…“NBA 보며 영감 받았다”
입력 2018.07.17 (21:49) 수정 2018.07.17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세트피스골이 역대 최다를 기록할 정도로 대세를 이뤘습니다.

특히 세트피스 강국으로 거듭난 잉글랜드의 변신은 16강 진출에 실패한 우리 대표팀에도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벼랑 끝에서 구해낸 프리킥 골.

그리즈만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돋보인 프랑스의 선제골.

러시아 월드컵 전체 169득점 가운데 43%가 세트피스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앤디 록스버그/피파 기술연구그룹 : "코너킥이나 프리킥에서는 크로스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크로스가 너무나 좋았습니다."]

특히 잉글랜드의 변신은 단연 눈길을 끌었습니다.

[중계방송 : "잉글랜드의 선제골! 이번에도 세트피스입니다."]

잉글랜드는 유로 2012 이후 메이저대회 72번의 코너킥에서 무득점으로 부진했습니다.

2년 전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NBA와 NFL을 직접 관전하며 공간 창출방식을 연구했습니다

그리고 전문코치까지 영입해 선수들의 협력을 통한 슈팅 공간 만들기 훈련에 집중했습니다.

이 결과 잉글랜드는 대회 12골 가운데 무려 9골을 세트피스로 뽑아내며 4강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영국의 한 언론은 코너킥 전담 키커였던 해리 케인의 역할을 바꾼 것을 성공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상대에게 가장 위협적인 선수를 문전으로 이동시킨 것이 효과적이었습니다.

핵심 전력인 손흥민을 키커로만 활용하는 우리로서는 고민해 볼 대목입니다.

철저한 분석과 전술 변화를 통해 세트피스 강국으로 재탄생한 잉글랜드.

세트피스에 집중했지만 정작 성과는 부족했던 우리 대표팀에게 새로운 연구 과제를 던졌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대세는 세트피스!…“NBA 보며 영감 받았다”
    • 입력 2018-07-17 21:54:25
    • 수정2018-07-17 22:00:43
    뉴스 9
[앵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세트피스골이 역대 최다를 기록할 정도로 대세를 이뤘습니다.

특히 세트피스 강국으로 거듭난 잉글랜드의 변신은 16강 진출에 실패한 우리 대표팀에도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벼랑 끝에서 구해낸 프리킥 골.

그리즈만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돋보인 프랑스의 선제골.

러시아 월드컵 전체 169득점 가운데 43%가 세트피스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앤디 록스버그/피파 기술연구그룹 : "코너킥이나 프리킥에서는 크로스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크로스가 너무나 좋았습니다."]

특히 잉글랜드의 변신은 단연 눈길을 끌었습니다.

[중계방송 : "잉글랜드의 선제골! 이번에도 세트피스입니다."]

잉글랜드는 유로 2012 이후 메이저대회 72번의 코너킥에서 무득점으로 부진했습니다.

2년 전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NBA와 NFL을 직접 관전하며 공간 창출방식을 연구했습니다

그리고 전문코치까지 영입해 선수들의 협력을 통한 슈팅 공간 만들기 훈련에 집중했습니다.

이 결과 잉글랜드는 대회 12골 가운데 무려 9골을 세트피스로 뽑아내며 4강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영국의 한 언론은 코너킥 전담 키커였던 해리 케인의 역할을 바꾼 것을 성공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상대에게 가장 위협적인 선수를 문전으로 이동시킨 것이 효과적이었습니다.

핵심 전력인 손흥민을 키커로만 활용하는 우리로서는 고민해 볼 대목입니다.

철저한 분석과 전술 변화를 통해 세트피스 강국으로 재탄생한 잉글랜드.

세트피스에 집중했지만 정작 성과는 부족했던 우리 대표팀에게 새로운 연구 과제를 던졌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