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러 ‘대북 정제유 공급중단’ 美요구에 제동…“검토시간 달라”
입력 2018.07.20 (04:39) 수정 2018.07.20 (05:02)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 상한을 위반한 북한에 대해 '올해 정제유 추가 공급을 금지해야 한다'는 미국의 요구에 중국과 러시아가 "검토할 시간을 더 달라"고 밝혔습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북한에 대한 추가 정제유 판매금지를 요구한 데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최근 대북제재위에 보낸 문서에서 북한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총 89차례에 걸쳐 해상에서 20척 이상의 선박을 이용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취득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이 수입할 수 있는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올해 최소한 75만9천793배럴의 정제유를 확보해 상한을 초과했다고, 미국은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그러면서 대북제재위가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의 제재 위반을 알리고 올해 남은 기간에 북한에 대한 전면적인 정유제품 판매중단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유엔주재 중국대표부는 "유엔 회원국들이 검토해서 판단할 수 있도록 우리는 미국에 추가적인 사실에 근거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유엔 러시아 대표부도 안보리 이사국에 보낸 이메일에서 "러시아는 이런 (미국의) 요청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으며, 미국이 주장하는 북한으로의 '불법' 정제유 이전과 관련한 모든 사례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유엔의 관료,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보고된 정보 브리핑을 인용해 중국과 러시아의 기업과 개인이 북한이 유엔에서 정한 상한선을 넘어 석유 제품을 수입할 수 있도록 계속 돕고 있다고 최근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중·러 ‘대북 정제유 공급중단’ 美요구에 제동…“검토시간 달라”
    • 입력 2018-07-20 04:39:11
    • 수정2018-07-20 05:02:38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 상한을 위반한 북한에 대해 '올해 정제유 추가 공급을 금지해야 한다'는 미국의 요구에 중국과 러시아가 "검토할 시간을 더 달라"고 밝혔습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북한에 대한 추가 정제유 판매금지를 요구한 데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최근 대북제재위에 보낸 문서에서 북한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총 89차례에 걸쳐 해상에서 20척 이상의 선박을 이용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취득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이 수입할 수 있는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올해 최소한 75만9천793배럴의 정제유를 확보해 상한을 초과했다고, 미국은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은 그러면서 대북제재위가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의 제재 위반을 알리고 올해 남은 기간에 북한에 대한 전면적인 정유제품 판매중단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유엔주재 중국대표부는 "유엔 회원국들이 검토해서 판단할 수 있도록 우리는 미국에 추가적인 사실에 근거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유엔 러시아 대표부도 안보리 이사국에 보낸 이메일에서 "러시아는 이런 (미국의) 요청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으며, 미국이 주장하는 북한으로의 '불법' 정제유 이전과 관련한 모든 사례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유엔의 관료,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보고된 정보 브리핑을 인용해 중국과 러시아의 기업과 개인이 북한이 유엔에서 정한 상한선을 넘어 석유 제품을 수입할 수 있도록 계속 돕고 있다고 최근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