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北선전매체 “여성공민 송환 미해결시 이산상봉에 장애 생길수도”
입력 2018.07.20 (07:15) 수정 2018.07.20 (07:48) 정치
북한 선전매체들이 지난 2016년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의 송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오늘(20일) 식당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며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매체는 종업원 문제와 관련해 "문제는 모략사건의 흑막이 여지없이 밝혀진 오늘날에 와서까지 막무가내로 부정하면서 과거 보수정권의 죄악을 싸고도는 통일부 장관 조명균을 비롯한 현 남조선 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박근혜 패당에 의해 강제 유인 납치된 우리 공민들에 대한 태도 문제는 남조선 당국의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며 "우리 여성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외선전매체인 '메아리'도 '왜 집단유인 납치 사건에만은 손대는 것을 꺼려하는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식당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며 "이 사건이 올바로 해결되지 못하면 현재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 전반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다음달 20∼26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상봉행사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선전매체 “여성공민 송환 미해결시 이산상봉에 장애 생길수도”
    • 입력 2018-07-20 07:15:34
    • 수정2018-07-20 07:48:06
    정치
북한 선전매체들이 지난 2016년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의 송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오늘(20일) 식당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며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매체는 종업원 문제와 관련해 "문제는 모략사건의 흑막이 여지없이 밝혀진 오늘날에 와서까지 막무가내로 부정하면서 과거 보수정권의 죄악을 싸고도는 통일부 장관 조명균을 비롯한 현 남조선 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박근혜 패당에 의해 강제 유인 납치된 우리 공민들에 대한 태도 문제는 남조선 당국의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며 "우리 여성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외선전매체인 '메아리'도 '왜 집단유인 납치 사건에만은 손대는 것을 꺼려하는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식당 종업원 문제를 거론하며 "이 사건이 올바로 해결되지 못하면 현재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 전반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다음달 20∼26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상봉행사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