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근혜 ‘특활비·공천 개입’ 1심 오후 2시 선고…TV 생중계
입력 2018.07.20 (08:07) 수정 2018.07.20 (08:5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고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오늘 1심 선고가 이뤄집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번에도 법정에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홍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건네받고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선고를 내립니다.

오늘 재판은 TV로 생중계됩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남재준, 이병기 등 국정원장 세 명으로부터 35억 원의 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가 안보라는 원래 예산 목적과 다르게 특활비를 전용한 것으로 보고 박 전 대통령에게 국고손실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또 전임 국정원장들이 국정원 업무와 관련해 대통령의 도움을 기대하고 금품을 건넨 것으로 보고 뇌물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1심에서 뇌물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해, 박 전 대통령도 국고손실 혐의만 인정될 거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친박계 당선을 위한 불법 여론조사를 하는 등 옛 새누리당의 공천에 개입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수수 혐의와 공천 개입 혐의에 대해 각각 징역 12년과 3년을 구형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선고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도 법정에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오전에는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항소심 결심 재판도 진행됩니다.

검찰은 1심이 무죄로 판단한 부분까지 유죄로 인정해달라며, 1심처럼 징역 30년을 구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박근혜 ‘특활비·공천 개입’ 1심 오후 2시 선고…TV 생중계
    • 입력 2018-07-20 08:10:10
    • 수정2018-07-20 08:51:00
    아침뉴스타임
[앵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고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오늘 1심 선고가 이뤄집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번에도 법정에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홍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건네받고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선고를 내립니다.

오늘 재판은 TV로 생중계됩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남재준, 이병기 등 국정원장 세 명으로부터 35억 원의 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국가 안보라는 원래 예산 목적과 다르게 특활비를 전용한 것으로 보고 박 전 대통령에게 국고손실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또 전임 국정원장들이 국정원 업무와 관련해 대통령의 도움을 기대하고 금품을 건넨 것으로 보고 뇌물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그러나 법원은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1심에서 뇌물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해, 박 전 대통령도 국고손실 혐의만 인정될 거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친박계 당선을 위한 불법 여론조사를 하는 등 옛 새누리당의 공천에 개입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특활비 수수 혐의와 공천 개입 혐의에 대해 각각 징역 12년과 3년을 구형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 선고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도 법정에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오전에는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항소심 결심 재판도 진행됩니다.

검찰은 1심이 무죄로 판단한 부분까지 유죄로 인정해달라며, 1심처럼 징역 30년을 구형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