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버풀, ‘골키퍼 최고 몸값’ 956억원에 알리송 영입
입력 2018.07.20 (08:31) 수정 2018.07.20 (09:03)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이 이탈리아 세리에A AS로마에서 뛰던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25)을 영입했다.

리버풀은 20일(한국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알리송이 메디컬 테스트 등 절차를 마무리한 후 리버풀과의 장기 계약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AS로마는 트위터에서 알리송 이적 금액이 최대 7천250만 유로(약 956억원)라고 밝혔다.

이는 유벤투스가 2001년 잔루이지 부폰을 영입하며 지불한 5천300만 유로를 뛰어넘는 역대 골키퍼 최고 이적료다.

알리송은 "정말 기쁘다. 항상 우승하던 이런 큰 구단의 유니폼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은 꿈이 이뤄진 것"이라며 "내 삶과 축구 인생에서도 큰 한 걸음"이라고 말했다.

알리송은 지난 시즌 AS로마에서 37경기에 출전해 17번 클린 시트를 기록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선 브라질의 1순위 골키퍼로 전 경기에서 선발로 나섰다.

리버풀은 지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골키퍼 로리스 카리우스가 연이은 치명적인 실수로 레알 마드리드에 우승을 헌납한 후 골키퍼 물색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예른 안데르센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친분이 있는 클롭 감독에게 대표팀 수문장 조현우(대구)를 추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리버풀, ‘골키퍼 최고 몸값’ 956억원에 알리송 영입
    • 입력 2018-07-20 08:31:44
    • 수정2018-07-20 09:03:46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이 이탈리아 세리에A AS로마에서 뛰던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25)을 영입했다.

리버풀은 20일(한국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알리송이 메디컬 테스트 등 절차를 마무리한 후 리버풀과의 장기 계약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AS로마는 트위터에서 알리송 이적 금액이 최대 7천250만 유로(약 956억원)라고 밝혔다.

이는 유벤투스가 2001년 잔루이지 부폰을 영입하며 지불한 5천300만 유로를 뛰어넘는 역대 골키퍼 최고 이적료다.

알리송은 "정말 기쁘다. 항상 우승하던 이런 큰 구단의 유니폼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은 꿈이 이뤄진 것"이라며 "내 삶과 축구 인생에서도 큰 한 걸음"이라고 말했다.

알리송은 지난 시즌 AS로마에서 37경기에 출전해 17번 클린 시트를 기록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선 브라질의 1순위 골키퍼로 전 경기에서 선발로 나섰다.

리버풀은 지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골키퍼 로리스 카리우스가 연이은 치명적인 실수로 레알 마드리드에 우승을 헌납한 후 골키퍼 물색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예른 안데르센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친분이 있는 클롭 감독에게 대표팀 수문장 조현우(대구)를 추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