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정육점 파손 피해 확산…왜?
입력 2018.07.20 (09:49) 수정 2018.07.20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에서는 최근 정육점이 파손당하는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올 들어 잇따라 5번이나 발생했습니다.

야심한 시각, 범인들은 불과 몇 초만에 정육점 매장 유리창을 깨고 '종 차별주의'를 멈추라는 메세지를 남깁니다.

범행 대상은 주로 정육점과 생선가게인데요,

'사람이 다른 모든 종보다 우월하다'는 '종 차별주의'에 반대하는 이들은 동물 식육 행위를 강하게 비난합니다.

[피해 생선가게 주인 : "도저히 이해가 안되네요. 가게 창문을 깨면서 자신들의 생각을 표현한다는 게 너무 충격적이예요."]

범인들은 주로 젊은층이 많은데요, 이 청년도 올해만 벌써 3개의 정육점을 파손했습니다.

["(정육점 주인들은 자신들이 아무 잘못이 없다고 주장하는데요.) 그들은 간접적으로 동물 학살을 하는 겁니다."]

이 단체는 원래 1990년에 영국에서 처음 생겼습니다.

동물 살육행위를 반대하며 정육점을 부수거나 방화, 심지어 살인미수까지 저질러 사회문제가 됐습니다.

프랑스까지 확산되며 피해가 증가하자 프랑스 정육 협회는 당국에 정식으로 보호조치를 요구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프랑스 정육점 파손 피해 확산…왜?
    • 입력 2018-07-20 09:52:02
    • 수정2018-07-20 09:59:16
    930뉴스
프랑스에서는 최근 정육점이 파손당하는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올 들어 잇따라 5번이나 발생했습니다.

야심한 시각, 범인들은 불과 몇 초만에 정육점 매장 유리창을 깨고 '종 차별주의'를 멈추라는 메세지를 남깁니다.

범행 대상은 주로 정육점과 생선가게인데요,

'사람이 다른 모든 종보다 우월하다'는 '종 차별주의'에 반대하는 이들은 동물 식육 행위를 강하게 비난합니다.

[피해 생선가게 주인 : "도저히 이해가 안되네요. 가게 창문을 깨면서 자신들의 생각을 표현한다는 게 너무 충격적이예요."]

범인들은 주로 젊은층이 많은데요, 이 청년도 올해만 벌써 3개의 정육점을 파손했습니다.

["(정육점 주인들은 자신들이 아무 잘못이 없다고 주장하는데요.) 그들은 간접적으로 동물 학살을 하는 겁니다."]

이 단체는 원래 1990년에 영국에서 처음 생겼습니다.

동물 살육행위를 반대하며 정육점을 부수거나 방화, 심지어 살인미수까지 저질러 사회문제가 됐습니다.

프랑스까지 확산되며 피해가 증가하자 프랑스 정육 협회는 당국에 정식으로 보호조치를 요구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