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치명적 아름다움’ 블루홀 속으로 다이빙
입력 2018.07.20 (10:56) 수정 2018.07.20 (11:0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에서 두번째로 깊은 해저 싱크홀인 바하마의 '딘스 블루홀'.

경관은 참 아름답지만 그간 수많은 다이버들의 목숨을 앗아간 곳이기도 한데요.

이 곳에서 프리다이빙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지구촌 <화제 영상>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수심 202m 의 해저 싱크홀.

바하마 롱아일랜드의 '딘스 블루 홀'에서 프리다이빙 대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대회는 지난 16일부터 열흘간 진행되는데, '콘스턴트 웨이트' 종목에서 벌써 첫 세계 기록이 나왔습니다.

동일한 무게와 물갈퀴를 착용하고 단 한 번의 호흡으로 누가 더 깊은 바닷속으로 내려가는지를 가리는 수심 기록경기인데요.

러시아 남성 프리다이버 '알렉시 몰차노바' 선수가 2년 전 세웠던 자신의 최고 기록보다 1m를 더한 수심 130m 도전에 성공해 신기록을 수립했습니다.

선수의 놀라운 끈기와 투지를 가까이서 본 주변 모두가 환호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치명적 아름다움’ 블루홀 속으로 다이빙
    • 입력 2018-07-20 10:20:48
    • 수정2018-07-20 11:05:28
    지구촌뉴스
[앵커]

세계에서 두번째로 깊은 해저 싱크홀인 바하마의 '딘스 블루홀'.

경관은 참 아름답지만 그간 수많은 다이버들의 목숨을 앗아간 곳이기도 한데요.

이 곳에서 프리다이빙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지구촌 <화제 영상>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수심 202m 의 해저 싱크홀.

바하마 롱아일랜드의 '딘스 블루 홀'에서 프리다이빙 대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대회는 지난 16일부터 열흘간 진행되는데, '콘스턴트 웨이트' 종목에서 벌써 첫 세계 기록이 나왔습니다.

동일한 무게와 물갈퀴를 착용하고 단 한 번의 호흡으로 누가 더 깊은 바닷속으로 내려가는지를 가리는 수심 기록경기인데요.

러시아 남성 프리다이버 '알렉시 몰차노바' 선수가 2년 전 세웠던 자신의 최고 기록보다 1m를 더한 수심 130m 도전에 성공해 신기록을 수립했습니다.

선수의 놀라운 끈기와 투지를 가까이서 본 주변 모두가 환호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