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이란산 원유 금수요구에 韓 예외인정 요구…입장 차 재확인
입력 2018.07.20 (10:45) 수정 2018.07.20 (10:46) 정치
미국의 이란핵합의 탈퇴에 따른 대 이란 제재 복원으로 한국 기업의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는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와 관련해 한국을 예외국으로 인정하는 문제에 대해 미국 측과 논의했습니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정부 관계부처 합동대표단은 현지시간 19일 워싱턴에서 프랜시스 팬넌 국무부 에너지 차관보를 수석으로 하는 미국 정부 대표단과 미국의 대 이란 제재 복원 관련 한미 제2차 협의를 개최했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양측은 지난달 18일 서울에서 열린 1차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에 대한 예외 인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상호 입장 차이를 재확인했습니다.

윤강현 조정관은 이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하는 정부의 기본 입장을 설명한 뒤, 한국의 경제 및 이란과 거래하는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예외국' 인정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측은 이란의 석유판매수입 전면 차단이라는 최대 압박 기조 하에 예외국 인정을 매우 제한적으로 적용할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정부는 미국과의 후속 협의, 업계 간담회 등을 계속 개최해 우리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이란산 원유 금수요구에 韓 예외인정 요구…입장 차 재확인
    • 입력 2018-07-20 10:45:03
    • 수정2018-07-20 10:46:03
    정치
미국의 이란핵합의 탈퇴에 따른 대 이란 제재 복원으로 한국 기업의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는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와 관련해 한국을 예외국으로 인정하는 문제에 대해 미국 측과 논의했습니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정부 관계부처 합동대표단은 현지시간 19일 워싱턴에서 프랜시스 팬넌 국무부 에너지 차관보를 수석으로 하는 미국 정부 대표단과 미국의 대 이란 제재 복원 관련 한미 제2차 협의를 개최했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양측은 지난달 18일 서울에서 열린 1차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에 대한 예외 인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상호 입장 차이를 재확인했습니다.

윤강현 조정관은 이란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하는 정부의 기본 입장을 설명한 뒤, 한국의 경제 및 이란과 거래하는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예외국' 인정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측은 이란의 석유판매수입 전면 차단이라는 최대 압박 기조 하에 예외국 인정을 매우 제한적으로 적용할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정부는 미국과의 후속 협의, 업계 간담회 등을 계속 개최해 우리 기업들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