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정치가 신뢰위기 극복해야…야당 협조 필요”
입력 2018.07.20 (11:56)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정치가 빨리 신뢰의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추 대표는 오늘(20일) 김병준 신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민생경제를 위해 국정의 파트너로서 야당이 해야 할 일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대표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과거 노무현 대통령이 대연정이라도 해보자고 제안한 배경을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면서 "견제를 견제로만 끝내지 말고, 대안을 내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비대위원장은 "과거 여야 갈등으로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안들이 처리되지 못하고, 대연정이라는 큰 카드를 꺼냈지만 무산됐던 경험을 아프게 갖고 있다"면서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로 진영 논리를 앞세우기보다는 국가적으로 필요한 일은 같이 고민하고 풀어야 한다"면서 "대립과 갈등은 있을 수밖에 없지만, 할 것은 하고 그렇게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추 대표가 남북관계가 더 잘됐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꺼냈지만,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에 대한 협조요청 등은 없었다고 김 비대위원장은 설명했습니다.
  • 추미애 “정치가 신뢰위기 극복해야…야당 협조 필요”
    • 입력 2018-07-20 11:56:25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정치가 빨리 신뢰의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추 대표는 오늘(20일) 김병준 신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민생경제를 위해 국정의 파트너로서 야당이 해야 할 일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대표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과거 노무현 대통령이 대연정이라도 해보자고 제안한 배경을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면서 "견제를 견제로만 끝내지 말고, 대안을 내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비대위원장은 "과거 여야 갈등으로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안들이 처리되지 못하고, 대연정이라는 큰 카드를 꺼냈지만 무산됐던 경험을 아프게 갖고 있다"면서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장은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로 진영 논리를 앞세우기보다는 국가적으로 필요한 일은 같이 고민하고 풀어야 한다"면서 "대립과 갈등은 있을 수밖에 없지만, 할 것은 하고 그렇게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추 대표가 남북관계가 더 잘됐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꺼냈지만,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에 대한 협조요청 등은 없었다고 김 비대위원장은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