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맨해튼서 노후 고압 증기관 폭발…5명 부상
입력 2018.07.20 (12:39) 수정 2018.07.20 (12:4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출근길, 뉴욕 맨해튼 도심에서 80 여년 전 지하에 설치됐던 고압 증기관이 폭발해 5명이 다쳤습니다.

이 사고로 일부 지역의 가스와 전력 공급이 중단됐고, 맨해튼 도심은 차량 정체로 하루 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으로 오전 6시반 쯤, 맨해튼 도심에서 커다란 폭발음과 함께 흰 연기 기둥이 솟구쳐 올랐습니다.

지난 1932년, 지하에 매설됐던 고압 증기관이 폭발한 겁니다.

[앤드류 글레이저/목격자 : "정말 큰 폭발음에 이어 증기가 뿜어져 나오는 소음을 들었어요. 그런 다음 우리는 건물에서 대피하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곳은 출근길 왕래하는 사람들이 많은 맨해튼 5번가 지역.

화산 폭발을 연상케 할 정도의 증기와 그 위력으로 파손된 도로 파편이 행인들을 위협했습니다.

[미로 발리오/목격자 : "우리는 상당한 양의 아스팔트 덩어리를 봤어요."]

이 사고로 5명이 다치고, 증기관과 함께 매설된 가스관과 수도관, 일부 전기시설이 손상됐습니다.

[대니얼 니그로/뉴욕시 소방국장 : "증기관이 파열되었을 뿐만 아니라 가스관과 수도관 그리고 일부 전력 공급이 중단됐습니다."]

추가 폭발에 대비한 차량 통제로 맨해튼 도심은 하루 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이곳 맨해튼 도심에는 건물의 냉난방 조절을 위해 8-90년 전에 매설된 수백만개의 증기 이송관이 있습니다.

뉴욕시 당국은 이번 사고가 증기관 노후화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美 맨해튼서 노후 고압 증기관 폭발…5명 부상
    • 입력 2018-07-20 12:41:57
    • 수정2018-07-20 12:45:01
    뉴스 12
[앵커]

출근길, 뉴욕 맨해튼 도심에서 80 여년 전 지하에 설치됐던 고압 증기관이 폭발해 5명이 다쳤습니다.

이 사고로 일부 지역의 가스와 전력 공급이 중단됐고, 맨해튼 도심은 차량 정체로 하루 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으로 오전 6시반 쯤, 맨해튼 도심에서 커다란 폭발음과 함께 흰 연기 기둥이 솟구쳐 올랐습니다.

지난 1932년, 지하에 매설됐던 고압 증기관이 폭발한 겁니다.

[앤드류 글레이저/목격자 : "정말 큰 폭발음에 이어 증기가 뿜어져 나오는 소음을 들었어요. 그런 다음 우리는 건물에서 대피하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곳은 출근길 왕래하는 사람들이 많은 맨해튼 5번가 지역.

화산 폭발을 연상케 할 정도의 증기와 그 위력으로 파손된 도로 파편이 행인들을 위협했습니다.

[미로 발리오/목격자 : "우리는 상당한 양의 아스팔트 덩어리를 봤어요."]

이 사고로 5명이 다치고, 증기관과 함께 매설된 가스관과 수도관, 일부 전기시설이 손상됐습니다.

[대니얼 니그로/뉴욕시 소방국장 : "증기관이 파열되었을 뿐만 아니라 가스관과 수도관 그리고 일부 전력 공급이 중단됐습니다."]

추가 폭발에 대비한 차량 통제로 맨해튼 도심은 하루 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이곳 맨해튼 도심에는 건물의 냉난방 조절을 위해 8-90년 전에 매설된 수백만개의 증기 이송관이 있습니다.

뉴욕시 당국은 이번 사고가 증기관 노후화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