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언맨 이후 10년, 개미가 1억 밟다”
입력 2018.07.20 (13:25) 수정 2018.07.20 (13:26) TV특종

마블 슈퍼 히어로 중 가장 작은 영웅 ‘앤트맨’이 등장하는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16일만에 460만 명 관객을 동원하며, 마침내 마블영화 한국관객 1억 명을 돌파했다.

1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앤트맨과 와스프>가 18일(수) 76,231명의 관객을 더해 누적관객수 4,644,095명 관객을 기록했다. 이에 마블 영화가 국내에서 1억 명 관객 달성하는 단일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마블 스튜디오는 2008년 <아이언맨>으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시작을 알리며, 매 작품마다 화제를 불러모아 슈퍼 히어로 장르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헐크’, ‘토르’, ‘닥터 스트레인지’, ‘앤트맨’, ‘블랙 위도우’, ‘블랙 팬서’ 등 무수히 많은 히어로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전 세계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 상영 중인 <앤트맨과 와스프>를 포함해 총 20편의 마블 시리즈가 전 세계에서 벌어들인 흥행 수익만도 172억 달러(한화 약 19조 4천억 원)에 달한다.

특히 올해 마블 10주년의 대미를 장식한 1억 명 관객 돌파의 흥행 주역 <앤트맨과 와스프>는 개봉 7일 만에 전편인 <앤트맨>의 최종 관객수를 넘어섰고, 개봉 10일차에는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관객수까지 더해 올해 마블 2천만 명 관객 동원이라는 역대 마블 영화 10년사 최다 관객수를 기록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1억 명 관객 돌파와 함께 마블의 새로운 여성 히어로 와스프 역으로 맹활약한 에반젤린 릴리가 오직 국내 관객들을 위한 축하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끈다. 에반젤린 릴리는 “한국에서 마블 영화를 본 관객이 1억 명을 넘었다. 정말 대단하다”라며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이 순간의 일원이 되어 영광이다. 마블 영화 계속 사랑해주세요”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 “아이언맨 이후 10년, 개미가 1억 밟다”
    • 입력 2018-07-20 13:25:48
    • 수정2018-07-20 13:26:28
    TV특종

마블 슈퍼 히어로 중 가장 작은 영웅 ‘앤트맨’이 등장하는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16일만에 460만 명 관객을 동원하며, 마침내 마블영화 한국관객 1억 명을 돌파했다.

19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앤트맨과 와스프>가 18일(수) 76,231명의 관객을 더해 누적관객수 4,644,095명 관객을 기록했다. 이에 마블 영화가 국내에서 1억 명 관객 달성하는 단일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마블 스튜디오는 2008년 <아이언맨>으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시작을 알리며, 매 작품마다 화제를 불러모아 슈퍼 히어로 장르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 ‘헐크’, ‘토르’, ‘닥터 스트레인지’, ‘앤트맨’, ‘블랙 위도우’, ‘블랙 팬서’ 등 무수히 많은 히어로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전 세계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 상영 중인 <앤트맨과 와스프>를 포함해 총 20편의 마블 시리즈가 전 세계에서 벌어들인 흥행 수익만도 172억 달러(한화 약 19조 4천억 원)에 달한다.

특히 올해 마블 10주년의 대미를 장식한 1억 명 관객 돌파의 흥행 주역 <앤트맨과 와스프>는 개봉 7일 만에 전편인 <앤트맨>의 최종 관객수를 넘어섰고, 개봉 10일차에는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관객수까지 더해 올해 마블 2천만 명 관객 동원이라는 역대 마블 영화 10년사 최다 관객수를 기록해 관심을 모았다.

한편, 1억 명 관객 돌파와 함께 마블의 새로운 여성 히어로 와스프 역으로 맹활약한 에반젤린 릴리가 오직 국내 관객들을 위한 축하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끈다. 에반젤린 릴리는 “한국에서 마블 영화를 본 관객이 1억 명을 넘었다. 정말 대단하다”라며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이 순간의 일원이 되어 영광이다. 마블 영화 계속 사랑해주세요”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