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단일팀’ 장우진-차효심, 코리아오픈 혼복 결승행
입력 2018.07.20 (16:11) 수정 2018.07.20 (19:47) 연합뉴스
남북 단일팀인 '코리아' 혼합복식 콤비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조가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남자복식의 장우진-임종훈(KGC인삼공사) 조도 결승에 올랐다.

장우진-차효심 조는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준결승에서 대만의 천취위안-청이칭 조에 3-2(6-11 11-5 14-16 11-6 11-4)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장우진-차효심 조는 은메달을 확보했고,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와 21일 우승을 다툰다.

8강에서 홍콩 조에 3-0 완승을 하며 일찌감치 동메달을 확보한 장우진-차효심 조는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2위 콤비를 맞아 출발이 좋지 않았다.

초반 호흡이 맞지 않아 잦은 범실로 첫 세트를 6-11로 내줬다.

하지만 안정을 되찾은 2세트에선 11-5로 이겨 게임 스코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장우진의 안정적인 리시브와 차효심의 날카로운 스매싱이 합작한 기분 좋은 승리였다.

3세트 듀스 접전을 14-16으로 져 위기에 몰린 장우진-차효심 조는 갈수록 호흡이 좋아지며 4세트를 11-6으로 이겼고, 여세를 몰아 최종 5세트도 11-4로 여유 있게 따내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장우진은 임종훈과 호흡을 맞춘 남자복식 4강에서도 중국의 왕추친-쉬페이 조를 3-1(10-12 11-5 11-6 18-16) 역전승으로 돌려세우고 결승에 진출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준결승에서 단일팀 조합인 이상수(국군체육부대)-박신혁(북측) 조에 0-3 패배를 안겼던 호콴킷-웡춘팅(홍콩) 조를 상대로 대신 설욕에 나선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첫 세트를 듀스 대결 끝에 내줬지만 2세트와 3세트를 가져오며 승부의 흐름을 바꿨고, 듀스 접전이 펼쳐진 4세트마저 18-16으로 따내며 결승행을 확정했다.

남자복식 단일팀 멤버인 이상수-박신혁 조는 중국 조와 4강 대결에서 0-3으로 막혀 동메달로 대회를 마감했다.

또 여자복식에서는 4강에 오른 한국의 전지희(포스코에너지)-양하은(대한항공) 조가 중국의 딩닝-천멍 조에 풀세트 접전 끝에 2-3으로 져 결승 진출이 무산됐고, 혼합복식의 임종훈(KGC인삼공사)-양하은(대한항공) 조도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에 1-3으로 져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남북 단일팀’ 장우진-차효심, 코리아오픈 혼복 결승행
    • 입력 2018-07-20 16:11:17
    • 수정2018-07-20 19:47:31
    연합뉴스
남북 단일팀인 '코리아' 혼합복식 콤비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조가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남자복식의 장우진-임종훈(KGC인삼공사) 조도 결승에 올랐다.

장우진-차효심 조는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준결승에서 대만의 천취위안-청이칭 조에 3-2(6-11 11-5 14-16 11-6 11-4)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장우진-차효심 조는 은메달을 확보했고,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와 21일 우승을 다툰다.

8강에서 홍콩 조에 3-0 완승을 하며 일찌감치 동메달을 확보한 장우진-차효심 조는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2위 콤비를 맞아 출발이 좋지 않았다.

초반 호흡이 맞지 않아 잦은 범실로 첫 세트를 6-11로 내줬다.

하지만 안정을 되찾은 2세트에선 11-5로 이겨 게임 스코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장우진의 안정적인 리시브와 차효심의 날카로운 스매싱이 합작한 기분 좋은 승리였다.

3세트 듀스 접전을 14-16으로 져 위기에 몰린 장우진-차효심 조는 갈수록 호흡이 좋아지며 4세트를 11-6으로 이겼고, 여세를 몰아 최종 5세트도 11-4로 여유 있게 따내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장우진은 임종훈과 호흡을 맞춘 남자복식 4강에서도 중국의 왕추친-쉬페이 조를 3-1(10-12 11-5 11-6 18-16) 역전승으로 돌려세우고 결승에 진출했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준결승에서 단일팀 조합인 이상수(국군체육부대)-박신혁(북측) 조에 0-3 패배를 안겼던 호콴킷-웡춘팅(홍콩) 조를 상대로 대신 설욕에 나선다.

장우진-임종훈 조는 첫 세트를 듀스 대결 끝에 내줬지만 2세트와 3세트를 가져오며 승부의 흐름을 바꿨고, 듀스 접전이 펼쳐진 4세트마저 18-16으로 따내며 결승행을 확정했다.

남자복식 단일팀 멤버인 이상수-박신혁 조는 중국 조와 4강 대결에서 0-3으로 막혀 동메달로 대회를 마감했다.

또 여자복식에서는 4강에 오른 한국의 전지희(포스코에너지)-양하은(대한항공) 조가 중국의 딩닝-천멍 조에 풀세트 접전 끝에 2-3으로 져 결승 진출이 무산됐고, 혼합복식의 임종훈(KGC인삼공사)-양하은(대한항공) 조도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에 1-3으로 져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