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부평공장에 566억원 투자…소형 SUV 생산 확대
입력 2018.07.20 (16:50) 수정 2018.07.20 (17:34) 경제
한국지엠(GM)이 인천 부평공장에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생산 확대를 위한 신규 투자를 하기로 했습니다.

한국GM은 부평공장에 총 5천만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566억 원 규모를 투자해 소형 SUV 차체 공장을 신설하고 설비 증설 작업을 벌인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부평공장은 내년부터 연간 7만 5천 대의 소형 SUV(트랙스)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로 생산하게 됩니다.

이번 투자는 한국GM이 지난 5월 경영정상화 계획에서 밝힌 총 28억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 외에 추가로 집행되는 것으로, 설비 투자와 추가 생산물량 배정은 부평2공장에 이뤄집니다.

말리부와 캡티바를 생산해온 부평2공장은 연간 생산 능력이 18만대이지만, 실제 생산량은 작년 기준 6만 5천 대에 그쳤습니다.

현재는 주 2∼3일만 가동해 공장 가동률이 30% 미만까지 떨어진 상태인데, 연말에 말리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돼 생산량이 7만∼8만 대 수준까지 늘고, 내년부터 7만5천대의 신규 생산이 이뤄지면 가동률이 80% 수준까지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GM은 또 GM 본사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인 콤팩트(compact) SUV 제품의 차세대 디자인 및 차량개발 거점으로 지정돼 이쿼녹스급 중형 SUV 차세대 모델의 디자인과 개발을 주도하게 됐습니다.

한국GM 관계자는 "원래 미국에서 개발하려고 했던 모델을 한국GM이 가져온 것"이라며 "소형차뿐만 아니라 중형급 이하 SUV 제품까지 개발을 맡게 됐다는 점에서 한국GM의 역할이 격상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GM은 신규 차량개발 업무 수행을 위해 100명의 엔지니어를 채용, 전체 연구개발 인력을 3천명 이상으로 확충하고, 연말까지 글로벌 제품개발 업무를 집중적으로 전담할 신설 법인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배리 엥글 GM 총괄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I) 사장은 "이번 발표를 통해 한국 사업에 대한 GM 본사 차원의 장기적 약속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의 국내 설치 작업도 원만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시아태평양 본부는 부평에 설치되며 정확한 시기와 조직 구성은 연내 결정될 예정입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스파크와 이쿼녹스 신차를 선보이고 쉐보레 컴백 캠페인을 전개해 지난달 연중 최대 내수 실적을 달성하는 한편 3개월 만에 시장점유율을 2배로 끌어올렸다"면서 "신규 투자를 계기로 회사의 수익성 확보와 장기 성장계획에 확고한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한국GM 부평공장에 566억원 투자…소형 SUV 생산 확대
    • 입력 2018-07-20 16:50:35
    • 수정2018-07-20 17:34:46
    경제
한국지엠(GM)이 인천 부평공장에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생산 확대를 위한 신규 투자를 하기로 했습니다.

한국GM은 부평공장에 총 5천만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566억 원 규모를 투자해 소형 SUV 차체 공장을 신설하고 설비 증설 작업을 벌인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부평공장은 내년부터 연간 7만 5천 대의 소형 SUV(트랙스)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로 생산하게 됩니다.

이번 투자는 한국GM이 지난 5월 경영정상화 계획에서 밝힌 총 28억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 외에 추가로 집행되는 것으로, 설비 투자와 추가 생산물량 배정은 부평2공장에 이뤄집니다.

말리부와 캡티바를 생산해온 부평2공장은 연간 생산 능력이 18만대이지만, 실제 생산량은 작년 기준 6만 5천 대에 그쳤습니다.

현재는 주 2∼3일만 가동해 공장 가동률이 30% 미만까지 떨어진 상태인데, 연말에 말리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돼 생산량이 7만∼8만 대 수준까지 늘고, 내년부터 7만5천대의 신규 생산이 이뤄지면 가동률이 80% 수준까지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GM은 또 GM 본사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인 콤팩트(compact) SUV 제품의 차세대 디자인 및 차량개발 거점으로 지정돼 이쿼녹스급 중형 SUV 차세대 모델의 디자인과 개발을 주도하게 됐습니다.

한국GM 관계자는 "원래 미국에서 개발하려고 했던 모델을 한국GM이 가져온 것"이라며 "소형차뿐만 아니라 중형급 이하 SUV 제품까지 개발을 맡게 됐다는 점에서 한국GM의 역할이 격상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GM은 신규 차량개발 업무 수행을 위해 100명의 엔지니어를 채용, 전체 연구개발 인력을 3천명 이상으로 확충하고, 연말까지 글로벌 제품개발 업무를 집중적으로 전담할 신설 법인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배리 엥글 GM 총괄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I) 사장은 "이번 발표를 통해 한국 사업에 대한 GM 본사 차원의 장기적 약속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의 국내 설치 작업도 원만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시아태평양 본부는 부평에 설치되며 정확한 시기와 조직 구성은 연내 결정될 예정입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스파크와 이쿼녹스 신차를 선보이고 쉐보레 컴백 캠페인을 전개해 지난달 연중 최대 내수 실적을 달성하는 한편 3개월 만에 시장점유율을 2배로 끌어올렸다"면서 "신규 투자를 계기로 회사의 수익성 확보와 장기 성장계획에 확고한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