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증기 유입’ 전국 찜통더위…주말 제주 해상 태풍 간접 영향
입력 2018.07.20 (17:08) 수정 2018.07.20 (17:14) IT·과학
서해안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전국적으로 열흘째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경남 합천의 최고기온이 38.7도까지 올랐고, 대구 38.5도, 광주 37.3도, 강릉 35.9도, 서울은 34.7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올여름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자동기상관측(AWS) 기록으로는 경남 창녕이 39.3도까지 치솟아 올여름 전국 최고기온을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에는 10호 태풍 '암필'이 무더운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중국 상하이 부근으로 상륙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태풍에 동반된 열대성 수증기가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무더위가 더욱 심해지고 열대야 발생 지역이 서울 등 중부지방으로 더욱 확대될 전망입니다. 또 7월 말까지 현재 기압계가 유지되며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가 계속되겠다고 기상청은 예측했습니다.

이에 따라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 발생에 대비해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물을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 고온으로 인한 가축 폐사와 농작물 피해 등에 철저한 대비가 요구됩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 동안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 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제주도 해안과 남해안, 서해안에서는 너울에 의해 높은 바닷물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수증기 유입’ 전국 찜통더위…주말 제주 해상 태풍 간접 영향
    • 입력 2018-07-20 17:08:08
    • 수정2018-07-20 17:14:19
    IT·과학
서해안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전국적으로 열흘째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경남 합천의 최고기온이 38.7도까지 올랐고, 대구 38.5도, 광주 37.3도, 강릉 35.9도, 서울은 34.7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올여름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자동기상관측(AWS) 기록으로는 경남 창녕이 39.3도까지 치솟아 올여름 전국 최고기온을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에는 10호 태풍 '암필'이 무더운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중국 상하이 부근으로 상륙하겠다고 내다봤습니다.

태풍에 동반된 열대성 수증기가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무더위가 더욱 심해지고 열대야 발생 지역이 서울 등 중부지방으로 더욱 확대될 전망입니다. 또 7월 말까지 현재 기압계가 유지되며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가 계속되겠다고 기상청은 예측했습니다.

이에 따라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 발생에 대비해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물을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 고온으로 인한 가축 폐사와 농작물 피해 등에 철저한 대비가 요구됩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 동안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 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제주도 해안과 남해안, 서해안에서는 너울에 의해 높은 바닷물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