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주석, ‘마린온’ 사고현장 방문…언론에 현장 공개
입력 2018.07.20 (17:22) 수정 2018.07.20 (17:55) 정치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현장이 유족들의 요청에 따라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오늘 사고 현장을 방문해 유족들을 만나 유족들의 요청을 수용하면서 사고 현장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앞서 유족들은 서 차관에게 사고 조사위원회를 해병대사령부에 두는 것보다는 국방부에 두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으며, 서 차관은 검토해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족들은 기자회견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고 숨진 장병들에 대해 적절한 예우와 보상을 해달라고 요청했고, 서 차관은 유족들의 의견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차관은 추락사고 현장방문 이후 울산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인 김 모 상사를 위문했으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 중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사고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국방부 고위 당국자의 해병대 헬기 사고현장 방문은 지난 17일 추락사고 이후 사흘 만입니다.
  • 서주석, ‘마린온’ 사고현장 방문…언론에 현장 공개
    • 입력 2018-07-20 17:22:53
    • 수정2018-07-20 17:55:32
    정치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현장이 유족들의 요청에 따라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오늘 사고 현장을 방문해 유족들을 만나 유족들의 요청을 수용하면서 사고 현장이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앞서 유족들은 서 차관에게 사고 조사위원회를 해병대사령부에 두는 것보다는 국방부에 두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으며, 서 차관은 검토해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족들은 기자회견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고 숨진 장병들에 대해 적절한 예우와 보상을 해달라고 요청했고, 서 차관은 유족들의 의견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차관은 추락사고 현장방문 이후 울산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인 김 모 상사를 위문했으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 중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사고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국방부 고위 당국자의 해병대 헬기 사고현장 방문은 지난 17일 추락사고 이후 사흘 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