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흑산공항 신설, 국립공원위원회 심의서 ‘보류’
입력 2018.07.20 (19:46) 수정 2018.07.20 (20:07) 사회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가 전남 신안군 흑산도 공항 건설 계획에 대해 논의를 벌인끝에 보류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오는 9월안에 다시 회의를 열어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2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3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흑산 공항 건설 공원계획 변경안'을 심의한 결과, 주요 쟁점에 대한 추가 확인 및 논의가 필요해 계속 심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흑산공항 사업타당성 판단에 필요한 자료가 충분히 제시되지 않은 것을 보류 이유로 들었습니다.

국립공원위원장을 맡은 안병옥 환경부 차관은 "향후 흑산도 방문객을 60만명으로 제시하고 있는 현재 경제성 분석의 가정에 의문이 있는 위원들이 있었다"면서 "가정이 성립하려면 흑산공항에서 비행기가 15분마다 이착륙을 해야 하는데 기술적으로 그것이 가능하냐는 의문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안 차관은 "조류 대체서식지가 과연 제기능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 전문적인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환경부는 공항 건설에 따른 국립공원 가치 훼손의 수용 여부·항공사고 우려 등의 안전 문제·주민 이동권을 보장하는 다른 실질적인 대안 등에 대해 국립공원위원회 바깥의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토론회를 열 계획입니다.

심의가 열리는 동안 건물 주변에선 흑산공항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렸습니다.

흑산도 주민으로 구성된 '흑산공항 건설 조기착공 지지 주민모임'은 서울 국립공원관리공단 건물 앞에서 상경 집회를 열고, 흑산 공항 건설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흑산도 공항은 1년에 120여일간 육지와 단절된 삶을 사는 주민들의 교통기본권을 책임지는 사업"이라면서 "신안군민들의 간절한 의지를 이해하고, 심의를 통과시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42개 환경단체로 구성된 '한국환경회의'는 국립공원위원회에서 흑산 공항을 부결시키라고 맞섰습니다.

이들은 "흑산도 공항 건설 사업은 박근혜 정부가 국책연구기관 반대에도 불구하고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조건부로 허가시켜준 사업"이라면서 "쾌속선과 닥터헬기 등으로 흑산도 주민의 교통기본권은 충분히 보장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국립공원위원회는 9월 중 개최될 예정입니다.
  • 흑산공항 신설, 국립공원위원회 심의서 ‘보류’
    • 입력 2018-07-20 19:46:59
    • 수정2018-07-20 20:07:52
    사회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가 전남 신안군 흑산도 공항 건설 계획에 대해 논의를 벌인끝에 보류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오는 9월안에 다시 회의를 열어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2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3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흑산 공항 건설 공원계획 변경안'을 심의한 결과, 주요 쟁점에 대한 추가 확인 및 논의가 필요해 계속 심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흑산공항 사업타당성 판단에 필요한 자료가 충분히 제시되지 않은 것을 보류 이유로 들었습니다.

국립공원위원장을 맡은 안병옥 환경부 차관은 "향후 흑산도 방문객을 60만명으로 제시하고 있는 현재 경제성 분석의 가정에 의문이 있는 위원들이 있었다"면서 "가정이 성립하려면 흑산공항에서 비행기가 15분마다 이착륙을 해야 하는데 기술적으로 그것이 가능하냐는 의문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안 차관은 "조류 대체서식지가 과연 제기능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 전문적인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환경부는 공항 건설에 따른 국립공원 가치 훼손의 수용 여부·항공사고 우려 등의 안전 문제·주민 이동권을 보장하는 다른 실질적인 대안 등에 대해 국립공원위원회 바깥의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토론회를 열 계획입니다.

심의가 열리는 동안 건물 주변에선 흑산공항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렸습니다.

흑산도 주민으로 구성된 '흑산공항 건설 조기착공 지지 주민모임'은 서울 국립공원관리공단 건물 앞에서 상경 집회를 열고, 흑산 공항 건설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흑산도 공항은 1년에 120여일간 육지와 단절된 삶을 사는 주민들의 교통기본권을 책임지는 사업"이라면서 "신안군민들의 간절한 의지를 이해하고, 심의를 통과시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42개 환경단체로 구성된 '한국환경회의'는 국립공원위원회에서 흑산 공항을 부결시키라고 맞섰습니다.

이들은 "흑산도 공항 건설 사업은 박근혜 정부가 국책연구기관 반대에도 불구하고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조건부로 허가시켜준 사업"이라면서 "쾌속선과 닥터헬기 등으로 흑산도 주민의 교통기본권은 충분히 보장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국립공원위원회는 9월 중 개최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